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84차]21/08/05(저녁) "죄에 대한 변론을 바로 할때다"(사1:18~20,사43:25~26)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1.08.05. 284차 성회 넷째 날 저녁예배

 

죄에 대한 변론을 바로 할 때다. 1:18~20, 43:25~26

 

인간에게 있어서 가장 무거운 짐은 죄의 짐이다.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쫓겨날 수밖에 없었고 이들의 죄가 인간에게 원죄가 되어 죄인으로 태어나게 된 것이다.

원죄로 인하여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흠잡을 데 없이 살아도 예수 믿지 않으면 구원을 받지 못하게 된다.

이 원죄에 대한 문제는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로만 해결될 수 있다.

죄에 대해 변론할 때 주홍 같을지라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고 진홍같이 붉을지라도 양털같이 된다고 하였다.

죄에 대하여 하는 변론을 즐겨 순종하면 땅의 아름다운 소산을 먹게 하신다.

=> 천년왕국의 축복을 주신다는 말씀이다.

거절하여 배반하면 칼에 삼킨다고 하셨다.

=> 19:21같이 예수님의 입에서 나오는 검에 죽임을 당하는 산 자의 심판을 의미한다.

죄에 대한 변론 : 자신이 지은 죄를 하나님께 내어놓고 회개하는 것이다.

1. 죄를 깨닫게 하신다.

자신의 행동이 죄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회개하지 않는 것이다.

3:8~9

죄를 인지하지 못하는 자는 그것을 발표하고 숨기지 아니하나

죄로 생각하는 사람은 하나님 앞에 내어놓고 변론을 하게 된다.

율법과 계명을 통해서 자신의 죄를 인정해야 한다.

죄의식이 있어야 죄를 인정할 수 있다.

죄의 짐을 짊어지고 살아가게 된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는 죄의 짐을 의미하는 것이다.

5:12~13 -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왔나니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다.

=> 선악과를 먹으므로 사망이 들어오게 된 것이다.

율법이 있기 전에는 죄를 죄로 여기지 아니하였으나, 율법과 계명이 기준이 되어 죄의 기준을 가지게 되었다.

언어와 행위가 여호와의 영광의 눈을 촉범하였다.

우리의 언어와 행위가 죄인지 아닌지를 율법과 계명이 결정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죄다. 이 죄를 사함 받기 위해서는 믿어야 한다.

죄를 깨닫고 의식해야 그 죄를 짓지 않으려고 노력하게 된다.

 

2. 죄를 회개하는 역사를 주신다.

죄의 짐을 벗기 위해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회개를 해야 벗을 수 있는 것이다.

9:12~14

율법시대에는 속죄제를 통하여 동물이 죄를 지은 사람을 대신하여 죽으므로 죄사함을 받았다.

예수님이 양같이 죽으셔서 십자가 보혈로 우리의 모든 죄를 영원히 속죄하신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우리는 죄에서 자유함을 얻게 되었다.

8:1~2

5:12~21

죄를 짓고 회개하여 죄사함을 받았지만, 이것이 반복되면서 죄의식이 약해지고 죄에 대한 감각이 약해지게 되어 회개하는 일에 열심을 가지지 않게 된다.

다른 사람과 비교하면서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게 된다.

다른 사람의 잘못보다 자신의 잘못에 대해 관대하게 생각하면서 회개하려고 하지 않는다.

딤전4:1~2 - 후일에 어떤 사람이 믿음에서 떠나게 되어 양심에 화인을 맞게 된다.

우리가 예수를 믿고 중생하였어도 사단의 역사에 빠지면 믿음에서 떠날 수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6:4~8 - 한 번 비췸을 얻고 하늘의 은사를 맛보고 타락한 자는 다시 회개케 할 수 없다.

내가 지금도 눈물로 회개하고 죄 지은 것을 마음 아파하고 하나님께 용서를 구하고 죄에 대한 변론을 할 수 있다면, 살아있는 사람이다.

 

3. 죄와 상관없게 하신다.

죄를 깨닫는 단계에서 회개하는 단계로, 죄를 회개하는 단계에서 죄와 상관없는 단계로 역사해주신다.

9:28

초림의 주는 죄인을 구원하시기 위해 회개하도록 오셨다면,

재림의 주는 죄와 상관없이 바라는 자들에게 나타나신다고 하였다.

1:18~20 - 하나님께 변론하면 죄가 주홍 같을지라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요, 진홍같 이 붉을지라도 양털 같이 만드신다.

죄를 회개하는 것은 방법은 기본적인 것이다. 여기에다가 죄에 대한 변론하는 방법을 더하는 것이다.

잊고 회개하지 않은 것, 죄로 생각하지 못한 것들을 변론하여 죄의 문제를 해결해주신다는 것이다.

4:4 - 심판하는 영과 소멸하는 영을 부어서 시온의 딸들의 더러움을 씻으시며 예루살렘 의 피를 청결케 하신다.

심판하는 영과 소멸하는 영을 부어주시면 우리가 범죄할 요소를 없애주시는 것이다.

43:25~26

44:21~22 - 죄와 허물이 안개 같고 구름 같을지라도 도말해주신다.

3:1~4 - 대제사장 여호수아의 곁에 사단이 있으므로 그슬린 나무와 같을 때에, 천사를 통해 더러운 옷을 벗기시고 죄과가 제하셨다.

3장에서는 범죄한 아담과 하와에게 가죽옷을 입히셔서 쫓아내셨다.

6장에서 이사야가 선지자로 부름을 받을 때 자신의 입술이 부정한 것을 보고 탄식하였다. 그 때 스랍의 하나가 핀 숯으로 입에 대며 악이 제하여졌고 죄가 사하여졌다고 하였다.

이것이 죄를 사해주시는 강권역사다.

3:9

13:1 - 죄와 더러움을 씻는 샘이 다윗의 족속을 위하여 열린다.

7:18~19 - 죄악을 발로 밟으시고 깊은 바다에 던지신다.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와 죄에 대하여 변론하면 하나님이 도말해주신다.

59:19~20 - 여호와께서 죄과를 떠나는 자에게 임하신다.

9:28같이 죄와 상관없어지게 하신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죄의 문제는 절대로 사람에게 내어놓으면 안 된다.

죄를 사할 수 있는 권세는 예수님만 가지고 계신다. 죄인인 사람이 사람의 죄를 사할 수 없는 것이다.

우리는 죄에 대한 변론을 바로 하여 죄와 상관없이 두 번째 오시는 주님을 사도요한과 같이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라고 할 수 있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어야 한다.

 

 

결론 : 두 번째 오시는 주를 아멘으로 맞이하자.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38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21년 11월 비대면 성회 안내

305592021년 4월 11일
공지

유튜브 실시간 온라인 예배시간 안내

474452021년 2월 28일
공지

문제선 목사 설교집 신간서적 안내

685672020년 11월 2일
공지

말세 진리 요한계시록을 알기 원하십니까?

1388712019년 2월 13일
2549

[285차]21/09/10(저녁) "산 자를 심판하시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계19:11~16) 

432021년 9월 14일
2548

[285차]21/09/09(저녁) "큰음녀교회와 바벨세상을 심판하시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계19:2,계18:20~21) 

302021년 9월 14일
2547

[285차]21/09/08(저녁) "육체의 소욕을 심판하시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갈5:16~17,19~21) 

432021년 9월 14일
2546

[285차]21/09/07(저녁) "금신상을 깨트시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단2:31~35) 

372021년 9월 14일
2545

[285차]21/09/06(저녁) "바벨론을 심판하시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단5:25~28) 

592021년 9월 6일
2544

[284차]21/08/06(저녁) "말씀에 대한 변론을 바로 할때다"(사41:1~4) 

692021년 8월 9일
2543

[284차]21/08/05(저녁) "죄에 대한 변론을 바로 할때다"(사1:18~20,사43:25~26) 

692021년 8월 9일
2542

[284차] 21/08/04 (저녁) "시대따라 주신 말씀을 분별하는 안목을 가져라"(마24:45~46, 계3:18) 

662021년 8월 9일
2541

[284차]21/08/03(저녁) "영을 분별하는 안목을 가져라"(요일4:1~6,계3:18) 

812021년 8월 9일
2540

[284차]21/08/02(저녁) "시대를 분별하는 안목을 가져라"(마24:45~46,계3:18) 

672021년 8월 9일
2539

[283차]21/07/09(저녁) "눈물 있는 종을 통해 새 일을 나타내신다."(사43:18~21)

1092021년 7월 9일
2538

[283차]21/07/08(저녁) "환난시대 지명하신 종 눈물있는 종이된다."(사43:1~4) 

982021년 7월 9일
2537

[283차]21/07/07(저녁) "될 일의 말씀을 깨달은 종 눈물있는 종이 된다."(계1:1~3) 

862021년 7월 9일
2536

[283차]21/07/06(저녁) "선지자들의 영을 부으셔서 눈물있는 종을 만드신다!"(계22:6~7) 

882021년 7월 9일
2535

[283차]21/07/05(저녁) "눈물있는 종으로 살아라"(욜2:15~17) 

892021년 7월 9일
2534

[282차]21/06/11(저녁)"아마겟돈 전쟁과 산자의 심판"(계16:16) 

1252021년 6월 18일
2533

[282차]21/06/10(저녁) "유브라데 전쟁과 수정통치 시대"(계9:13~19) 

1152021년 6월 18일
2532

[282차]21/06/09(저녁) "민족의 전쟁과 시온의 성회"(미5:5~6,욜2:12~17) 

1192021년 6월 18일
2531

[282차]21/06/08(저녁) "민족의 전쟁과 민족의 통일"(마24:6~8,욜2:20~21) 

1092021년 6월 18일
2530

[282차]21/06/07(저녁) "하늘의 전쟁과 사명자의 등장"(계12:7~9,계12:1~5) 

1062021년 6월 18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