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89차]21/12/31( 금. 저녁) " 주의 재림을 준비하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  (마24:37~46)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1.12.31.금 제 289차 성회 다섯째 날 저녁예배

 

주의 재림을 준비하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24:37~46

 

많은 사람들은 어느 날 예수 믿는 사람들이 일제히 들림을 받아 주의 재림을 영접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성경에서는 주의 재림의 때가 노아의 때와 같다고 하였다.

두 사람이 밭에 있는데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둔다.

두 여자가 매를 갈고 있는데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둔다.

데려가는 사람은 예수 믿는 사람, 버려두는 사람은 예수 믿지 않는 사람으로 생각하지만, 데려가는 사람과 버려두는 사람 모두 주의 일을 하는 사람인데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둔다는 것이다.

주의 임하시는 날이 언제인지 알지 못하기에 깨어 준비하라고 하셨고,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눠줄 자가 되어 주인이 올 때 그 종이 복이 있다고 하였다.

주의 재림을 위해서 세 가지를 준비해야 하는데, 이 세 가지를 아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세 가지가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1. 기름과 등불을 준비하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25:1~13

본문에서 기름을 준비하지 못한 다섯 처녀를 미련하다고 하였다.

기름과 등불을 준비한 다섯 처녀를 슬기롭다고 하였다.

슬기로운 다섯 처녀는 기름과 등불을 준비했음에도 졸며 잤고,

미련한 다섯 처녀는 준비도 못해놓고 졸며 잤다.

미련한 다섯 처녀는 기름을 준비하지 못했기에, 자신들의 등불이 꺼져가니 슬기로운 다섯 처녀에게 기름을 나눠달라고 하였다.

우리가 나눌 수 있는 것과 나눌 수 없는 것이 있다.

기름은 나눠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25:1~13에는 세 부류의 사람이 등장한다.

=> 미련한 다섯 처녀, 슬기로운 다섯 처녀, 깨어서 외치는 자

열 처녀는 신랑이 더디 오니 다 졸며 잤다.

그러나 졸며 자지 않고 깨어 있어 신랑이 오는 것을 외치는 자가 있었다.

2:1~3에서는 묵시를 바라보는 파수꾼이라고 하였다.

주의 재림을 바라보고 있다가 재림의 징조가 나타나니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고 외칠 수 있었다.

외치는 자의 외침에 졸며 자던 열 처녀가 깨어났다.

=> 기름을 준비한 슬기로운 다섯 처녀는 등불의 불을 밝혀 신랑을 영접했고

=> 기름을 준비하지 못한 미련한 다섯 처녀는 기름을 사러 갔고 그 동안에 신랑이 오므로 영접하지 못했다.

기름

성령의 기름

많은 주의 종들은 기름부음을 오순절 마가 다락방에서부터 역사하신 심령에 내주하셔서 중생하도록 만드시는 성령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시23:5을 보면,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베푸시고 기름으로 내 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라고 다윗이 고백하였다.

=> 이 기름과 마25장에서 말하는 기름이 같은 뜻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 그러나 다른 점은, 다윗에게 부어진 기름은 감람유이고, 주의 재림을 준비하는 자에게 주시는 기름은 성령의 기름부음이다.

성령의 기름부음은 요3:3~5같이 심령에 내주하여 중생케 하시는 역사가 아니다.

마지막 때 주의 재림을 알리고 주의 재림을 맞이할 뜻이 있는 종들의 머리에 부어주시는 것이다.

이를 스가랴 선지자는 슥4:12~14에서 감람나무 금기름을 부어주신다고 하였다. 이 역사를 받으면 주 앞에 모셔서기까지 변함 없게 하신다고 하였다.

3:13에서는 주께서 일어나사 기름부음 받은 자를 구원하시려고 악인의 집머리를 치시며 그 기초를 끝까지 드러내신다고 하였다.

61:1에서는 아름다운 소식을 전할 종에게 기름을 부으신다고 하였다.

=> 아름다운 소식 : 주의 재림을 알리는 소식

이 예언에 대한 해답이 요일2:20, 요일2:27에 등장한다.

=> 거룩하신자로부터 기름 부음을 받고 모든 것을 알게 된다.

=> 아무도 기름 받은 자를 가르칠 필요가 업ㅇㅅ고 기름 부음이 모든 것을 가르친다.

기름 부음을 받은 다윗이 누구에게 가르침을 받지 않았던 것과 같이, 성령의 기름 부음을 받게 되면

6:5~6에서는 경제난제가 닥쳐와도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은 종은 감람유가 되어 피해를 받지 않게 하신다.

11:3~6에서는 기름 부음 받은 종을 두 감람나무 같은 종으로 쓰신다고 하였다.

다윗이 사무엘로부터 기름 부음을 받기 전의 사람과 받은 후의 사람이 달라졌다.

=> 다윗은 목동으로 평범한 삶을 살았지만, 감람유를 받는 순간 여호와의 신에 크게 감동되었다고 하였다.

우리의 머리에 성령의 금기름을 부어주실 것이다.

머리에 성령의 기름 부음을 받게 되면 개조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 생각, 정신, 사상, 혼에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 지혜, 총명, 명철, 영감, 통달하는 영이 임하게 된다.

성령이 내주하여 중생하면 속사람이 변화되는 것과 같이, 성령의 기름 부음이 머리에 임하면 머리가 변화되는 것이다.

엘리야가 올라가기 전에 엘리사에게 무엇을 구하느냐 하니 갑절의 영감을 구하였다. 엘리야는 어려운 것을 구하는도다 하며 자신을 올리시는 것을 보면 받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영감을 받은 사람은 영감으로 찬양하고, 설교하고, 상담하고, 기도하는 것이다.

 

등불

5:35을 보면, 초림의 주가 오실 때 등불이 있었으니 세례요한이었다. 예수님보다 6개월 먼저 와서 나는 물로 세례를 주고 네 뒤에 오시는 이는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것이라고 하였다.

재림의 주가 오실 때에도 등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벧후1:16~19을 보면, 그리스도의 강림에 관하여는 공교히 만들어낸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가 거룩한 산에서 친히 본 자라고 하였다. 이보다 더 확실한 예언이 있어 어두운데 비취는 등불과 같다고 하였다.

=> 17장에서 베드로, 요한, 야고보가 예수님을 모시고 변화산에 올랐더니 예수님의 모습이 변하며 모세와 엘리야가 온 것을 말한 것이다.

바울은 엡3:3~4에서 묵시에 관하여는 대강 기록했다고 하였다.

바울 : 그리스도의 비밀은 깨달았으나 묵시에 관하여는 대강 기록했다.

베드로 : 자신이 본 것보다 더 확실한 예언이 있다고 하였다.

요한 계1:1~3 - 반드시 속히 될 일, 다 증거, 이 예언의 말씀

1:7같이 주의 재림의 때가 가까울 때, 요한계시록의 말씀이 등불이다.

미련한 다섯 처녀는 기름을 준비하지 못했고, 슬기로운 다섯 처녀는 졸며 자기는 했지만 기름을 준비하였다.

주의 재림을 맞이할 수 있는 기름과 등불을 준비하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는 것이다.

기름이 없던 미련한 다섯 처녀는 등불이 꺼져갔다는 말씀을 비추어보면, 기름을 준비하면 등불이 밝아지게 될 것이다.

=> 기름이 더해지면서 밝아지게 되고 뜨거워지게 된다.

기름과 등불을 준비한 종은 살전5:1~6같이 빛의 아들, 낮의 아들이 되는 것이다.

=> 흑암을 물러가게 하신다.

불이 밝아지게 되니 빛의 사자, 뜨거워지게 되니 불의 사자가 되는 것이다.

=> 가는 곳이 밝아지게 되고, 뜨거워지게 하며, 만나는 사람을 밝아지게 하고 뜨거워지게 한다.

찬양이든지 기도든지 뜨거워져야 한다. 기름과 등불이 준비되어 있다면 뜨거워질 수밖에 없다.

기름과 등불을 준비하여 주의 재림을 준비할 뿐만 아니라, 빛의 사자, 불의 사자가 되어 뜨거워져야 한다.

 

2. 세마포 예복을 준비하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19:6~8 -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

19:14~15 - 희고 깨끗한 세마포

3:4 - 흰 옷을 입은 자는 합당한 자다.

22:11~13 - 예복을 입지 않고 들어온 자를 결박하여 바깥 어두움에 쫓아내었다.

예복이 무엇인지를 알려줘야 진리다.

=> 세마포는 성도의 옳은 행실이다. 이 행실을 도덕이나 윤리적으로 해석하면 진리가 아니다. 성경 속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 14:4같이 여자러 더불어 더럽히지 않는 정절을 의미한다.

=> 오직 예수만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으로 믿는 신앙의 정절을 의미하는 것이다.

예수 이름 외에는 구원 받을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시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원주의를 용납하는 교회들이 있다는 것이다. 이를 용납하는 것이 신앙의 정절을 지키지 않는 것이다.

다원주의, 용공주의, 혼합주의, 자유주의와 손을 잡지 말라는 것이다.

엘리야가 아합과 이세벨의 손을 잡지 않았던 것과 같이,

나봇이 포도원을 지키기 위해 생명을 내어놓았던 것과 같이,

다니엘의 세 친구가 금 신상에 절하지 않고 풀무불에 들어가는 것과 같이,

다니엘이 사자굴에 들어가게 되었어도 늘 하던 대로 기도하였던 것과 같이,

이들의 신앙의 정절을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것이다.

이 신앙의 정절을 지키는 것이 흰 옷을 입은 것이고 예복을 입은 것이다. 이와 같은 자를 계3:4에서 합당한 자라고 하셨다.

 

3. 죄와 상관 없어지도록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에덴동산에서 범죄하므로 가장 무거운 짐인 죄의 짐을 지게 되었다.

그렇기에 주님께서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편히 쉬게 하리라고 하셨다.

9:28에서는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신다고 하였다.

초림의 주는 죄 가운데서 구원하시기 위해 오셨고, 재림의 주는 죄와 상관 없는 자를 위해 오신다.

바울은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다고 하였으니, 우리에게 죄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죄를 지으면 예수 보혈의 피로 회개하므로

9:12~14에서도 황소나 염소의 피로 하지 않고 어린 양 예수 그리스도의 보배로운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었다고 하였다.

1:5 -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우리 죄에서 우리를 해방하셨다.

1:18~20에서는 죄에 대한 변론을 하면 죄가 주홍 같을지라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요 진홍 같이 붉을지라도 양털같이 되리라. 즐겨 순종하면 땅의 아름다운 소산을 먹을 것이고 거절하여 배반하면 칼에 삼키운다.

 

죄인인 인간이 어찌 죄의 문제를 해결하겠는가. 그래서 고해성사를 하는 천주교가 잘못된 것이다. 기독교에서는 죄의 고백을 받으면 안 된다.

죄의 문제를 회개를 통해서는 해결할 수 없다. 회개하는 것보다 죄의 문제가 많아 쌓여가기에 기도가 안 되는 것이다.

죄의 문제로 인하여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담이 쌓이게 된다.

이를 무너뜨리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신 것이다.

 

4:4에서는 심판하는 영과 소멸하는 영을 부어서 죄와 더러움을 씻어주신다고 하였다.

44:21~22에서는 허물이 빽빽한 구름의 사라짐 같이, 죄를 안개의 사라짐 같이 도말하여 주신다.

3:4에서는 더러운 옷을 벗기시고 죄과를 제하신다.

3:9에서는 새길 것을 새기면 이 땅의 죄악을 하루에 제하신다고 하였다.

13:1에서는 죄와 더러움을 씻는 샘이 다윗의 족속을 위해 열린다고 하였다.

7:18~19에서는 우리의 죄를 발로 밟으시고 깊은 바다에 던지신다고 하였다.

59:19~20에서는 여호와께서 하수같이 임하실 때 죄과가 떠나간다고 하였다.

죄과가 떠나가게 되니 히9:28같이 죄와 상관없어지게 하신다.

죄와 상관없어진 사람은 계22:20~21같이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주 예수의 은혜가 모든 자들에게 있을지어다라고 고백할 수 있게 된다.

 

 

결론 : 주의 재림은 준비한 종들이 맞이하게 하신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82
2593

[제293차]22/05/06( 금. 저녁) "지혜있는 종에게 종말의 비밀을 알려주신다"(계17:9-13) 

132022년 5월 13일
2592

22.5.5 제293차(목. 저녁) " 지혜있는 종 많은 사람을 살리게 하신다" (단12:3) 

172022년 5월 13일
2591

[제293차]22/05/04(수. 저녁)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주는 지혜있는 종" (마24:45-46) 

162022년 5월 13일
2590

[제293차]22/05/03(화. 저녁) "봉함한 책의 말씀을 깨닫는 지혜있는 종" (단12:9-10, 단12:4) 

222022년 5월 13일
2589

[제293차]22/05/02(월. 저녁) "지혜있는 종을 만드시는 하나님" (단12:3) 

182022년 5월 13일
2588

[제292차]22/04/08(금.저녁) "생기받은 종 처음과 같이 회복되라"(사1:25~26) 

492022년 4월 11일
2587

[제292차]22/04/07(목. 저녁)"생기받은 종 많은 사람을 살리는 일에 쓰여져라" (겔37:9~10. 단12:3) 

432022년 4월 10일
2586

[제292차]22/04/06(수. 저녁)"죽은자를 살리시는 생기" (계11:7~11) 

352022년 4월 10일
2585

[제292차]22/04/05(화. 저녁) "여호와의 명령따라 생기가 운행한다 " (겔37:1~10) 

352022년 4월 10일
2584

[제292차]22/04/04(월.저녁) "생기받아 생령이 된 사람" (창2:7) 

372022년 4월 10일
2583

[제291차]22/03/09(수, 저녁)"다림줄로 기준잡은 새순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 (슥4:8~10) 

762022년 3월 14일
2582

[제291차]22/03/08(화. 저녁) "은총 은총을 입은 새순 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 (슥4:7) 

812022년 3월 14일
2581

[제291차]22/03/07(월. 저녁) "강권역사 받은 새순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슥3:8, 슥3:1~5) 

662022년 3월 14일
2580

[제290차]22/02/11(금. 저녁) " 예수님의 보장으로 회복시켜 주신다" (사33:16) 

992022년 2월 19일
2579

[제290차]22/02/10(목.  저녁)"처음에 주셨던 기도의 힘을 회복시켜 주신다" (약5:16~18) 

1032022년 2월 19일
2578

[제290차]22/02/09( 수. 저녁)"처음신앙을 회복시켜 주신다" (히11:1~2) 

892022년 2월 19일
2577

[제290차]22/02/08(화. 저녁) "잃어버린 처음사랑을 회복시켜 주신다 " (계2:4~5) 

722022년 2월 19일
2576

[제290차]22/02/07(월 저녁) "새로운 영계로 회복 받을 때다" ( 사1:25~26, 사40:29~31) 

792022년 2월 19일
2575

[제289차]22/01/07(금.저녁) "새로운 기회를 주시니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사60:1~3) 

1002022년 2월 3일
2574

[제289차]22/01/06(목. 저녁)"백마의 승리를 이루게 하시려고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계6:2, 계19:11~15) 

1382022년 1월 8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