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92차]22/04/05(화. 저녁) "여호와의 명령따라 생기가 운행한다 " (겔37:1~10)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2.04.05. 292차 성회 둘째 날 저녁예배

 

여호와의 명령 따라 생기가 운행한다. 37:1~10

 

생기는 받고 싶다고 받고 받기 싫다고 안 받는 것이 아니라, 여호와의 명령 따라 운행하는 것이다.

아담에게 생기가 들어간 사건은 현실적으로 이루어진 것이고

본문에 나타난 생기 역사는 에스겔에게 하나님이 이상 가운데 보이신 것이다.

37:11을 보면, 마른 뼈는 이스라엘 족속이라고 하였고 소망이 없어졌다고 하였다.

이와 같이 우리에게 소망이 없다면 마른 뼈와 같다.

1. 여호와의 명령 따라 대언하는 종이 있어야 한다.

아담에게는 하나님이 직접 생기를 넣어주셨다.

에스겔 골짜기의 해골 떼에게는 하나님이 에스겔 선지자로 대언하게 하셨다.

37:4, 37:7~10

말씀을 받으라고 대언하고, 생기를 받으라고 대언하였다.

대언자는 스스로 움직이면 안 된다. 자기 생각을 말하면 안 된다. 정직한 대언자는 하나님의 명령 따라 대언해야 한다. 즉 하나님의 명령이 있을 때만 대언해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감 없이 정직하게 대언하는 에스겔과 같은 대언자가 되어야 한다.

 

2. 여호와의 명령 따라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고 외치는 종이 있어야 한다.

37:4

우리 시대는 암8:11~13같이 여호와의 말씀을 찾지 못하여 비틀거리는 시대다.

2:2~4같이 예루살렘에서 여호와의 말씀이 나오는 때다.

에스겔 선지자에게 마른 뼈들을 향하여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고 대언하라고 명령하셨다.

여호와의 명령을 받은 에스겔과 같은 대언자가 나와 마른 뼈와 같은 교회, 종들, 성도들을 향하여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고 외쳐야 한다.

여호와의 말씀, 될 일의 말씀, 예언의 말씀, 요한계시록을 들으라고 해야 한다.

마른 뼈와 같이 소망이 끊어져 탄식하고 있지만, 그 가운데 뜻이 있는 종들은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 수 있는 귀가 있다는 것이다.

37:7을 보면, 에스겔 선지자가 대언할 때에 뼈들이 서로 연락하였다. 여호와의 말씀을 들은 것이다.

에스겔과 같은 정직한 마음을 가지고 외치기만 하면, 귀가 있는 자는 듣고 움직인다는 것을 보이셨다.

명령을 받을 대언자가 있어야 한다. 그 종이 명령을 받아 외칠 때 하나님의 역사가 일어난다.

말씀을 전하는 자가 있으니 듣는 자가 있는 것이고, 듣는 자가 있으니 전하는 자가 있는 것이다.

에스겔 같은 심정을 가지고 여호와의 말씀을 가감 없이 전하기만 하면 듣는 자가 나오고 움직이는 자가 나온다.

 

3. 여호와의 명령 따라 흩어졌던 뼈들이 움직이는 역사가 있다.

37:7~8

하나님의 인 맞은 종들이 흩어져 있다가 여호와의 명을 좇아 뼈가 연락하여 모이는 것과 같이 모이게 될 것이다.

뼈들이 모이는 것과 같이 지체 같던 종들이 예수를 중심으로, 말씀과 복음을 중심으로 모이는 역사다.

 

4. 여호와의 명령 따라 생기를 받아 살아나는 역사가 있다.

37:8~10

여호와의 명령을 따라 뼈들이 서로 연락하고 힘줄이 생기고 살이 오르며 그 위에 가죽이 덮였다고 하더라도 그 속에 생기가 없다면 아무리 형체를 갖추었어도 의미가 없다.

생기가 없으면 죽은 것이기 때문이다.

여호와의 명령 따라 에스겔이 대언하니 사방에서부터 생기가 불어 들어가 살게 하니 극히 큰 군대로 살아 일어났다.

생기 받아 죽은 심령, 신앙, 가정, 교회, 택한 사람이 살아나라.

사망이 멸하여지고 생명의 기운으로 채워지는 생기 받은 종들이 나오게 하실 것이다.

 

5. 여호와의 명령 따라 생기를 받아 소망을 회복하게 하신다.

37:11

소망이 없는 사람은 죽은 것이다.

생기를 받아 살아났다면 소망이 넘쳐나야 한다.

우울한 것, 힘이 없는 것, 슬픔과 탄식이 있는 것은 소망이 없기 때문이다.

여호와의 명령 따라 들어오는 생기는 우리의 마음 속에 잃어버린 소망을 회복시키는데, 구원의 소망, 치료의 소망, 보호받는 소망, 보장받는 소망, 회복되는 소망, 하나님이 주시는 사명을 감당할 수 있는 소망을 회복시켜 주신다.

에스겔 골짜기에 불어왔던 생기가 성산에 불어와서 잃어버렸던 소망을 일제히 회복시켜 살아나는 역사를 표적과 증거로 주실 것이다.

생기가 운행하고 움직여서 우리에게 들어오는 순간부터 잃어버린 모든 소망을 단번에 회복할 것이다. 이것이 2022년에 주시는 새로운 기회다.

낙심하게 하고 좌절하게 하고, 낙망하게 하여 소망을 상실하게 만들었던 모든 요소들이 이 말씀 한 마디를 대언할 때 여호와의 명령 따라 생기가 들어올 때 소망이 회복될 것이다.

 

 

결론 : 하늘의 군대로 쓰실 종 생기를 넣어주신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87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7월성회 안내

12802022년 6월 14일
공지

6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6862022년 5월 10일
2598

[제294차]22/06/10(금.저녁)  "시온의 성회" (욜2:15-17) 

162022년 6월 17일
2597

[ 제294차] 22/6 /8(목.저녁)  " 아마겟돈 전쟁 "(계16:16) 

122022년 6월 17일
2596

[제294차]22/06/08(수.저녁) "유브라데 전쟁" (계9:13-19) 

122022년 6월 17일
2595

[제294차]22/06/07(화. 저녁) "하늘에 전쟁" (계12:7-9) 

142022년 6월 17일
2594

[제294차]22/06/06(월. 저녁) "민족의 전쟁" (마24:6-8) 

112022년 6월 17일
2593

[제293차]22/05/06( 금. 저녁) "지혜있는 종에게 종말의 비밀을 알려주신다"(계17:9-13) 

572022년 5월 13일
2592

 제293차. 22.5.5(목. 저녁) " 지혜있는 종 많은 사람을 살리게 하신다" (단12:3) 

592022년 5월 13일
2591

[제293차]22/05/04(수. 저녁)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주는 지혜있는 종" (마24:45-46) 

572022년 5월 13일
2590

[제293차]22/05/03(화. 저녁) "봉함한 책의 말씀을 깨닫는 지혜있는 종" (단12:9-10, 단12:4) 

622022년 5월 13일
2589

[제293차]22/05/02(월. 저녁) "지혜있는 종을 만드시는 하나님" (단12:3) 

522022년 5월 13일
2588

[제292차]22/04/08(금.저녁) "생기받은 종 처음과 같이 회복되라"(사1:25~26) 

852022년 4월 11일
2587

[제292차]22/04/07(목. 저녁)"생기받은 종 많은 사람을 살리는 일에 쓰여져라" (겔37:9~10. 단12:3) 

882022년 4월 10일
2586

[제292차]22/04/06(수. 저녁)"죽은자를 살리시는 생기" (계11:7~11) 

762022년 4월 10일
2585

[제292차]22/04/05(화. 저녁) "여호와의 명령따라 생기가 운행한다 " (겔37:1~10) 

812022년 4월 10일
2584

[제292차]22/04/04(월.저녁) "생기받아 생령이 된 사람" (창2:7) 

742022년 4월 10일
2583

[제291차]22/03/09(수, 저녁)"다림줄로 기준잡은 새순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 (슥4:8~10) 

1122022년 3월 14일
2582

[제291차]22/03/08(화. 저녁) "은총 은총을 입은 새순 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 (슥4:7) 

1142022년 3월 14일
2581

[제291차]22/03/07(월. 저녁) "강권역사 받은 새순같은 종이 나오게 하신다" (슥3:8, 슥3:1~5) 

992022년 3월 14일
2580

[제290차]22/02/11(금. 저녁) " 예수님의 보장으로 회복시켜 주신다" (사33:16) 

1312022년 2월 19일
2579

[제290차]22/02/10(목.  저녁)"처음에 주셨던 기도의 힘을 회복시켜 주신다" (약5:16~18) 

1342022년 2월 19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