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96차]22/8/4(목. 저녁) "영광의 빛을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사60:1-3)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2.08.04. 296차 성회 열한째 날 저녁예배

 

영광의 빛을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60:1~3

 

1장을 보면, 땅이 공허하고 혼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여호와의 신은 수면 위에 운행하셨다고 하였다.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면서 빛을 최초로 창조하셨다.

창조의 빛이 빛의 시작이며, 빛의 근본이다.

이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셨다.

빛은 하나님의 말씀이 있어야 역사한다.

9:1~2을 보면, 사망의 그늘진 백성이 큰 빛을 보았다고 하였다.

이 빛을 요1:1~4에서 생명의 빛이라고 하였다.

예수님이 생명의 빛으로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신 것이다.

요일1:5~7을 보면, 생명의 빛이 우리에게 비춰지면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고 하였고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죄에서 우리를 속죄시키신다고 하였다.

이 생명의 빛은 된 일의 말씀, 초림의 주를 알릴 때 비춰지는 것이다.

생명의 빛이 비춰지면 사망에서 생명의 빛 가운데로 나오면서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 자신의 생명의 구주라고 믿어지게 된다.

된 일의 말씀이 전해지는 곳마다 생명의 빛이 비춰졌다.

생명의 빛을 받은 사람은, 생명의 빛이 계속해서 비추어지지만 영적으로 큰 역사를 받지는 못한다.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 영광의 빛

사망의 그늘에서는 생명의 빛을 받아 나왔다.

그러나 계9:1~2에서 다섯째 나팔을 불고 땅에 떨어진 별이 무저갱의 열쇠를 가지고 무저갱을 열면 무저갱으로부터 풀무의 연기 같은 연기가 올라오는데, 이는 악이기도 하며 영적인 흑암이기도 한다. 이것이 전 세계를 덮게 되니 영적인 흑암시대를 맞이하게 되어 마25:1~13같이 밤을 맞아 다 졸며 자게 된다.

졸며 잔다는 것은 주의 재림이 임박해도 그것을 의식하지 못하고 안일과 태만, 게으름 속에서 살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이 영적인 흑암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 영광의 빛이다.

생명의 빛은, 흑암을 물리치기 위한 빛이 아니다.

=> 생명의 빛은 예수를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비춰져서 예수가 나의 구주로 믿어지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미 생명의 빛을 받았기에, 영광의 빛이 필요한 것이다.

25:5~6을 보면,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고 졸며 자는 열 처녀를 깨우는 자가 있었는데, 이 사람은 주의 재림이 임박한 것을 알고 외친 것이다.

이 사람을 합2:1~3에서는 묵시를 바라보는 성루에 선 파수꾼이라고 하였다.

이 사람이 영광의 빛을 받은 종이다.

이 영광의 빛은 될 일의 말씀, 재림의 주에 대한 말씀을 전할 때, 들을 때, 믿을 때 비춰지게 된다.

흑암이 덮이게 되면, 머리가 먹먹하고 가슴이 답답하게 되어 혈기가 나오게 된다.

이 흑암 가운데서 황충이가 나오게 되니, 흑암의 영향을 받은 자들이다.

영광의 빛을 받으면, 악이 떠나가고 흑암이 벗어지게 되니 시원해지는 것이다.

 

1. 야곱 족속에게 여호와의 빛에 행하게 하신다.

2:5

영광의 빛은 야곱 족속에게 비춰지기에, 우리는 야곱 족속이 되어야 한다.

야곱 족속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겠는가.

전에는 십자가의 도를 배웠다면 이제는 사2:2~4같이 야곱의 도를 배운다.

야곱의 도를 배운 사람은 사14:1같이 야곱 족속에 가입되어 그들과 연합하게 된다.

야곱에게 도를 가르친다고 하여 야곱의 도라고 한다.

43:4을 보면, 야곱 족속에 가입 된 사람을 야곱이라고 자칭하게 하시니 영적 야곱, 동방 야곱이라고 한다.

1:2~3을 보면, 야곱을 사랑하고 에서는 미워하신다고 하였다.

이 야곱에게 여호와의 빛, 영광의 빛을 비춰주는 것이다.

이 빛이 비춰지면 내게 덮여 있던 흑암, 내 마음 속에 있는 흑암이 사라지게 되면서 밝아지게 된다.

머리가 시원해지고, 몸이 가벼워지고, 머리가 맑아지는 것이 영광의 빛을 받아 흑암이 벗겨지는 증거다. 이러한 사람에게 새 힘을 주셔서 지치지 않게 하신다.

2:6 - 동방풍속을 버려라. 블레셋 사람같이 술객이 되지 마라.

=> 동방역사가 일어나는 지역에 존재하는 유교적인 풍습들이 동방풍속이다.

=> 이방신을 섬기듯이 하나님을 섬기면 안 되는 것이다. 하나님과 이방신의 차이점은 말씀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야곱 족속이 된 종은 영광의 빛을 받아서 동방풍속을 버려야 한다.

예수님께 영광을 돌리고 충성을 해야지, 목사한테 해서는 안 된다.

=> 히브리 민족이 하나님과 바알을 겸하여 섬겼기에, 솔로몬 성전이 무너진 것이다. 우리 시대에도 하나님과 물질을 겸하여 섬기고 예수는 없고 목사만 있는 교회는 하나님이 무너뜨리실 것이다.

 

2. 어두운데 앉아도 여호와가 빛을 비춰주신다.

7:7~10

구원의 하나님을 우러러 바라보는 종, 어두운데 앉아있어도 여호와가 영광의 빛을 비춰주신다.

영광의 빛을 비춰주셔서 우리를 덮고 있는 흑암의 권세, 어두움의 권세가 사라지게 하실 것이다.

영광의 빛을 받은 종은 어디를 가든지 빛이 따라다니며 빛 가운데 거하게 하시니 어두워지지 않게 하실 것이다.

7:2~6같이 선한 자가 가시 같고, 정직한 자가 찔레 울타리보다 더한 시대를 맞았고 가족이 원수가 되는 세상에 살아갈지라도 그 종의 입의 문을 지키게 하셔서 입으로 원망하지 않고, 범죄하지 않고 불평하지 않게 하실 것이다.

말세 사명자의 입은 성결되어야 한다. 욕하는 사람의 입은 영적으로 새카맣게 더러워진 입이다. 쓸데없는 말, 남을 험담하는 입, 욕하는 입, 음담패설을 하는 입은 부정한 입이다.

6:1~7에서 이사야가 선지자로 부름을 받을 때 자신의 입술이 부정한 것을 보고 탄식하였다. 그 때에 여호와께서 천사를 통하여 제단의 핀 숯으로 성결되게 하시니 사50:4~5같이 학자의 혀로 만드셨다.

야곱 족속으로 여호와의 빛 가운데 행하면 혹시 흑암 가운데 있어도 어두운데 있을지라도 여호와께서 빛을 비춰주시고 사람의 피해를 받지 않게 하시고 입의 문을 지켜 성결된 종을 미7:15같이 출애굽 역사에 모세와 같은 종으로 쓰신다.

영광의 빛을 비춰주셔서 영계가 밝아지게 하신다.

영계가 밝아지는 사람, 말씀이 밝아지고

말씀이 밝아진 사람, 심령이 밝아지고

심령이 밝아진 사람, 표정이 밝아지고

표정이 밝아진 사람 생활이 밝아지고

생활이 밝아진 사람, 미래가 밝아지게 된다.

 

영계가 밝아진 사람은 말씀이 밝아지게 된다. 말씀이 밝아진 사람은 영계가 밝아진 것이다.

말씀이 어두워지고 흐려진 사람은 영계도 어두워진 것이다.

말씀이 밝아지면 심령도 밝아지게 되고, 심령이 밝아지게 되면 사리사욕이 사라지게 된다.

욕심이 아직도 많다면 밝아지지 않은 사람이다.

 

어두운데 앉아 있지 못하도록 어디서든지 영광의 빛을 비춰주실 것이다.

이 사람은 어디를 가든지 항상 빛 가운데 있기에 어두움을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 그러니 이 사람은 절대로 안일과 태만, 게으름에 빠지지 않게 된다.

 

3. 영광의 빛을 주셔서 일어나서 빛을 발하게 하신다.

60:1~3

영광의 빛을 받은 종을 요한계시록에서는 별빛 같은 종이라고 하였다.

별은 밤이 어두울수록 그 빛이 더욱 밝아지는 것과 같이 세상이 흑암으로 더 어두워질수록 영광의 빛을 받은 종은 더 밝게 빛을 발할 것이다.

별이 햇빛을 받아 반사하는 것처럼 우리는 하나님이 영광의 빛을 비춰주신 만큼 빛을 발하는 것이다.

영광의 빛을 강하게 비춰주시면 강하게 반사하게 된다.

영광의 빛을 주시면 사60:4같은 일이 일어난다.

=> ‘네 눈을 들어 사면을 보라 무리가 다 모여 네게로 오느니라 네 아들들은 원방에서 오겠고 네 딸들은 안기워 올것이라

영광의 빛이 비춰주시지 않는 곳은 어두움 속에 있기에, 어두운 곳에 있는 사람은 빛이 있는 곳으로 모이게 된다.

영광의 빛을 주시면 사60:5~9같이 큰 물질이 돌아오는 역사도 함께 일어난다.

=> 마음이 놀라고 화창하며 그 얼굴에서 희색을 발하게 하신다.

 

4. 영광의 빛을 받은 종 빛의 아들, 낮의 아들로 쓰신다.

살전5:1~6

영광의 빛을 받은 종은 항상 깨어있다.

=> 졸며 자는 사람은 영광의 빛을 받지 못한 사람이다.

주의 재림에 관하여는 말할 필요가 없나니 그 날이 빛의 아들에게는 도적같이 이르지 않는다고 하였다.

그렇기에 빛의 아들은 마25:5~6같이 신랑이 오는 것을 외치며 자는 종과 교회를 깨우게 된다.

영광의 빛을 비춰주셔서 빛의 아들, 낮의 아들로 만드신 사람은 있는 곳이 밝아지고, 가는 곳이 밝아지고, 만나는 사람이 밝아져서 많은 사람을 살리는 역사가 일어나게 하실 것이다.

 

영광의 빛을 비춰주셔서 빛을 발하며 주의 재림이 오는 것을 외치게 하신다.

그러나 영광의 빛을 받지 못한 사람은 사5:20~21같이 분별력을 상실하게 된다.

영광의 빛이 비춰지는 곳으로 모이게 하시고 받게 하시니 다시 빛을 발하게 하시고 모여서 빛을 받고 다시 발하게 하신다.

그러나 이것이 계속해서 이뤄지지 않으면 빛이 힘을 잃게 된다.

영광의 빛을 받아 교회도 밝아지게 하고 사단의 역사도 물리치고 사람을 살리게 된다.

12:3같이 궁창에 빛나는 별빛 같은 종으로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종이 된다.

그런 종에게 사람도 보내시고, 물질도 주시고, 지혜도 주시고, 영권도 주시고, 물권도 주시고, 건강도 주시고, 생명도 주셔서 늘 만족하고 풍요롭게 하시니 다윗같이 부족함이 없음을 찬양하게 될 것이다.

 

 

결론 : 영광의 빛을 받은 종들의 시대가 열린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608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10월 성산 성회 안내

228032022년 6월 14일
공지

10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191752022년 5월 10일
2619

[297차]22/9/9(밤 ) "구원의 문을 열어 주신다" (사26:1-3) 

62022년 9월 12일
2618

2022.09.08.목 제 297차 성회 넷째 날 저녁예배

52022년 9월 12일
2617

[297차]22/9/7(밤) "전도할 문을 열어주신다" (골4:2-3) 

52022년 9월 12일
2616

[297차]22/9/6(밤) "기도의 문을 열어주신다" (약5:16-18) 

42022년 9월 12일
2615

[297차]22/9/5(밤)  "하늘에 문을 열어주신다" (계4:1-3)

52022년 9월 12일
2614

[제296차]22/8/5(금. 저녁) "비밀을 알려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렘33:2-3)

272022년 8월 29일
2613

[제296차]22/8/4(목. 저녁) "영광의 빛을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사60:1-3) 

402022년 8월 17일
2612

[296차]22/8/3(밤) "성령의 감동을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계1:9-10, 계4:1-3) 

582022년 8월 4일
2611

[296차]22/8/2(밤) "새일을 계속해서 나타내시는 하나님" (사43:18-21) 

552022년 8월 4일
2610

[제296차]22/8/1(월.저녁) "새 영과 새 마음을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겔11:19-20,  겔36:26-27) 

512022년 8월 4일
2609

[제296차]22/7/30(토.저녁) "이슬 단비를  주셔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미5:7-9) 

532022년 8월 4일
2608

[제296차]22/7/29(금.저녁) "뜻을 정한 종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단1:-8-9) 

542022년 8월 3일
2607

[제296차]22/07/28(목.저녁) "저는 자 쫓겨난 자 환난 받게 한 자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미4:6-7) 

542022년 8월 3일
2606

[제296차]22/07/27(수.저녁) "우편 사단을 쫓아 주시고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슥3:1-6) 

462022년 8월 3일
2605

[제296차]22/07/26(화.저녁) "지명하신 종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사43:1-4) 

482022년 8월 3일
2604

[제296차]22/07/25(월.저녁) "하나님이 주시는 기회를 놓치지 마라" (사43:18-21) 

552022년 8월 3일
2603

[제295차] 22/07/07(목,저녁) "성령으로 기름 부음 받을 때다"(요일2:20, 27)  

772022년 7월 13일
2602

[제295차] 22/07/06(수,저녁) "환난시대에 맞는 기도를 할 때다"(사33:2) 

742022년 7월 13일
2601

[제295차] 22/07/05(화,저녁) "여호와를 찾을 때가 됨이다"(사55:6-11) 

662022년 7월 13일
2600

[제295차] 22/07/05(화,저녁) "여호와를 찾을 때가 됨이다"(사55:6-11) 

632022년 7월 1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서울시 송파구 충민로 182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