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313차]23/12/28(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분별력을 회복하여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히5:12-14)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3.12.28. 313차 성회 넷째 날 저녁예배

 

복역의 때를 끝낸 종, 분별력을 회복하여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5:12~14

 

분변 : 분별하고 변론한다.

5:20~21

- 악과 선을 분별하지 못하며, 흑암과 광명을 분별하지 못하며, 쓴 것과 단 것을 분별하지 못하면서도 스스로 지혜롭고 명철하다고 하는 자들은 화가 있다.

=> 화 계8:13 - 삼대화

분별력을 상실하게 된 이유

=> 하늘의 전쟁으로 인하여 영계의 혼란과 혼선이 온다.

=> 9:1~2같이 무저갱으로부터 올라온 흑암으로 인하여 마25:1~13같이 영적인 밤을 맞이하여 다 졸며 자게 되므로 분별력을 상실하게 된다.

이러한 시대에 히5:12~14같이 단단한 식물을 먹어서 분별력을 회복해야 한다.

=> 단단한 식물 : 될 일의 말씀

1. 영을 분별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영의 사람이라면, 영을 분별할 수 있어야 한다.

요일4:1~6 - 진리의 영과 미혹의 영을 이로써 아느니라

영을 다 믿지 말고 하나님께 속하였는지 시험해보라

예수가 육체로 오신 것을 시인하는 자마다 하나님께 속하였고, 그것을 부인하는 자는 하나님께 속하지 않았다.

=> 예수님이 신성과 인성을 겸하여 세상에 오신 것을 믿고 시인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하였다.

지난 1년 동안은 영을 분별하지 못하고 살아왔다면, 이제는 영을 분별하는 은혜를 받고 새해를 맞이해야 한다.

새해에도 영을 분별하지 못해서 뒤죽박죽으로 살아서는 안 된다.

영을 분별하므로 사람을 분별할 수 있게 된다.

그래서 예수님이 마24:3~5에서 사람의 미혹을 주의하라고 하셨다.

=> 잘못된 영이 사람을 지배하는 것이다.

진리의 영은 거룩한 영이기에, 절대로 교주나 거짓선지자를 만들지 않는다.

성령이 내주하시는 사람은 거짓말을 하지 못한다.

=> 성령을 받고 중생한 사람이 거짓말을 하는 것은, 성령을 소멸하는 행위다.

 

복음을 바로 받았다면 겉모습이 뜨거워지는 것이 아니라, 내적으로 뜨거워져야 한다.

=> 설교, 찬양, 기도, 아멘 무엇이든지 뜨거워져야 한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말씀을 풀어주실 때, 제자들의 마음이 뜨거워졌다. 24:32

 

16:13~14 - 귀신의 영

18:1~3 - 귀신의 처소

귀신의 영은 사람을 망가뜨리며 마음을 황폐하게 만든다.

 

우리에게는 진리의 영, 선지자들의 영, 심판하는 영과 소멸하는 영, 거룩한 신들의 영, 영광의 영, 통달하는 영, 대언의 영, 일곱 영의 역사가 들어와서 영의 변화가 일어나며 귀신의 영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시며,

찬양, 기도, 강의, 설교, 아멘할 때마다 마음이 뜨거워지고 몸이 뜨거워지도록 변화시켜주실 것이다.

영이 혼을 지배하고, 혼이 몸을 지배하기에, 어떤 영이 들어오느냐에 따라 참 하나님의 사람이 되기도 하고 위선되고 거짓된 사람이 되기도 한다.

 

하나님의 영이 들어온 사람은 차분하고 헛되게 입이 가볍지 않고, 함부로 처신하지 않으며, 남을 대놓고 판단하지 않는다.

단단한 식물을 먹고 장성한 자가 되면, 저절로 분별력이 생기므로 영도 분별하고 사람도 분별하게 된다.

=> 분별력을 회복하여 새 해로 들어가면 지나온 한 해보다 다가오는 한 해는 수준 높고, 차원 높은 영적인 지도자의 삶을 살게 될 것이다.

 

2. 말씀을 분별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영을 분별할 수 있는 사람이 말씀도 분별할 수 있게 된다.

영이 잘못된 사람은 말씀을 바로 분별할 수 없기에, 말씀을 분별하지 못하는 사람은 영이 잘못된 것을 알 수 있다.

1:1

성경은 된 일의 말씀과 될 일의 말씀으로 이루어져 있다.

=> 우리는 과거와 미래 사이의 현재에 있는 것이다.

된 일의 말씀 고전15:3~4

=> 예수님의 탄생, 십자가, 부활, 승천

=> 과거에 있었던 사실을 가감 없이 기록한 말씀

=> 초림의 주를 알리는 말씀

될 일의 말씀

=> 환난, 재림, 심판, 천년왕국, 무궁천국

=> 미래에 있게 될 사실을 가감 없이 기록한 말씀

=> 재림의 주를 알리는 말씀

될 일이 없다면, 과거만 알고 미래를 알지 못한다.

과거는 우리의 뿌리이므로, 과거가 없으면 현재와 미래가 존재할 수 없다.

그렇기에 성경에서 과거, 현재, 미래를 조명하였다.

될 일이 성취되면 된 일이 되는 것이고, 아직 성취되지 않은 예언은 될 일로 남아있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이기에 반드시 성취되는 것이다.

 

4:10에서 유다총독 스룹바벨이 성전을 재건할 때, 다림줄을 손에 들고 감독을 하였다.

총독의 직위가 아닌, 수직을 보는 기준을 가지고 감독을 한 것이다.

우리가 말씀을 분별하고, 말씀의 다림줄로 기준을 잡고 새해에는 조금도 동요되거나 흔들림 없이 가야 한다.

말씀을 분별하고 다림줄의 기준을 확실하게 잡는다면, 흔들리지 않고 새해를 살아가게 될 것이다.

지금까지는 된 일의 말씀이 기준이었다면, 이제는 될 일의 말씀이 기준이 된다.

=> 시대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3. 시대를 분별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내 눈을 통해서 보는 시대가 아닌 말씀을 통해서 시대를 분별하는 것이다.

24:45~46 -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주는 종이 복이 있다.

율법시대에는 모세 5경이 기준이다.

=>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율법시대 : 모세 이후 ~ 예수님 이전

은혜시대

=>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인류의 죄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이후

=> 율법으로는 간음한 여인을 돌로 쳐 죽여야 하는데, 예수님은 이 여인의 죄를 사하셨다.

은혜시대의 기준은 4복음서와 바울서신이다.

선지서와 요한계시록이 등장하면 환난시대의 시작이다.

=> 8:7같이 첫째 나팔 불고 사회주의 혁명의 불로 인하여 지구 땅 1/3이 공산화되는 시점이 환난시대의 시작이다.

환난시대에 필요한 말씀은 선지서와 요한계시록, 될 일의 말씀이다.

말씀만 갖추어지고 다른 것이 갖추어지지 않는다면 말세의 교회가 아니다.

=> 될 일의 말씀이 기준이 되고,

=> 일곱 영의 역사가 이슬과 단비로 내려야 하고,

=> 말씀에 맞는 찬양을 불러야 하고,

=> 거기에 맞는 기도를 해야 하고,

=> 영육구원을 목적으로 하는 사람들이 부정한 것을 먹지 않고 부정한 생활을 하지 말아야 한다.

=> 음녀와 타협하지 않는 신앙의 정절을 지키고 그러한 교단에 몸을 담지 않아야 한다.

철저한 백마의 사상을 가지고 버릴 것은 버려야 한다.

 

율법시대에서 은혜시대로 전환할 때, 과감하게 제사를 버렸다.

=> 9:12~14에서는 황소나 염소의 피로 하지 않고 어린 양 예수의 보배로운 피로 단번에 드리셨다고 하였다.

은혜시대에서는 육체는 죽고 영혼만 구원을 받기에, 무엇을 먹든지 상관없다.

그러나 환난시대에서는 주의 재림을 영접하는 영육구원을 목적으로 하기에 부정한 것을 먹지 않아야 한다.

 

4. 교회를 분별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1:20

예수님은 사도요한을 통해서 마지막 때 교회의 비밀을 기록하게 하셨다.

12:1~6에 등장하는 신령한 영적교회는 구원 받을 교회

17:1~3에 등장하는 음녀교회는 심판 받을 교회

주 예수를 믿으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는 말씀을 듣고 여기까지 왔는데, 음녀교회에 몸을 담고 있다면 심판을 받게 되는 것이다.

말세의 교회는 말세의 교회다워야 주의 재림을 영접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백마의 사상을 가져야 한다.

 

5. 종을 분별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1:20에서 별의 비밀을 말하였는데, 이는 종의 비밀을 의미한다.

8:10~11 - 강과 물샘에 떨어진 별

9:1~2 - 땅에 떨어진 별

12:3~4 - 큰 붉은 용의 꼬리에 맞아 하늘 별 1/3이 떨어진다.

1:13 - 유리하는 별

떨어진 별이 나와 많은 사람을 죽여도 붙들린 별이 사람을 살린다.

12;3

41:8~10같이 주의 오른손에 붙들린 종

1:20, 3:1같이 주의 오른손에 붙들린 일곱 별과 같은 종이 나와 많은 사람을 살린다.

 

 

결론 : 분별력을 회복한 종, 많은 사람을 살리게 하신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730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18차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1842024년 5월 17일
공지

5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34074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734192023년 9월 11일
2721

[313차]24/1/5(밤) "약속을 시행하시니 두려워 말고 가자" (사41:8-10) 

1402024년 1월 12일
2720

[313차]24/1/4(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시온의 성회를 준비하고 민족전쟁을 대비하라" (사40:1-2, 욜2:15-17, 욜2:20-21) 

1252024년 1월 12일
2719

[313차]24/1/3(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때가 되었음을 외쳐야 한다" (사40:1-2, 겔2:1-7) 

1262024년 1월 10일
2718

[313차]24/1/2(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견고한 바위의 보장을 받고 가라" (사40:1-2, 사33:1-6) 

1252024년 1월 10일
2717

[313차24/1/1(밤) "여호와가 목자가 되셔서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게 하신다"  (시23: 1-6) 

1302024년 1월 10일
2716

[송구영신 연합예배]24/1/1 "복역의 때를 끝낸 종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사40:1-2, 사60:1-3) 

1362024년 1월 5일
2715

[313차]23/12/31(밤) "감사하며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살전5:18) 

1352024년 1월 5일
2714

[313차]23/12/30(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주의 손에 붙들려서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계1:20) 

1382024년 1월 5일
2713

[313차]23/12/29(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을 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사58:6-9) 

1212024년 1월 5일
2712

[313차]23/12/29(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을 하고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사58:6-9) 

1252024년 1월 5일
2711

[313차]23/12/28(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분별력을 회복하여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히5:12-14) 

1342023년 12월 30일
2710

[313차]23/12/27(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마귀참소를 이기고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계12:10) 

1262023년 12월 30일
2709

[313차]23/12/26(밤) "복역의 때를 끝낸 시온아 깨어나서 새해를 맞이하자(사40:1-2, 사52:1-2) 

1352023년 12월 30일
2708

[313차]23/12/25(밤) "복역의 때를 끝낸 종 죄와 더러움을 벗고 새해를 맞이하자" (사40:1-2, 사44:21-22) 

1382023년 12월 30일
2707

[312차]23/12/8(밤) "미래를 대비하고 준비하는 종, 아름다운 소식을 전하라" (사40:9~10)

1252023년 12월 9일
2706

[312차]23/12/7(밤) "민족의 전쟁과 하나님의 보호역사 " (마24:6-8) 

1092023년 12월 9일
2705

[312차]23/12/6(밤) "시온의 성회와 여호와의 신을 부으시는 역사" (욜2:15-17, 욜2:29-30) 

1322023년 12월 9일
2704

[312차]23/12/5(밤) "미래를 대비하고 준비하는 종 새 영과 새 마음을 주신다" (겔11:19, 겔36:26) 

1332023년 12월 9일
2703

[312차]23/12/4(밤) "미래를 대비하고 준비하는 종 생기받아 살아나라" (계11:11)

1312023년 12월 9일
2702

[311차]23/11/10(밤) "하나님의 인 맞을 종에게 주시는 아름다운 결말" (계7:1-4) 

1682023년 11월 11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