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40차/2017/ 5/ 12(저녁) 약속있는 종, 두려워 말라 하나님이 함께하신다(사41:8-10)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약속 있는 종, 두려워 마라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 41:8~10

 

· 41:10의 말씀은 동방야곱에게 주신 다섯 가지 약속이다.

· 동방야곱이라면 그 약속이 시행되는 것이다.

· 사람의 약속은 시행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하나님의 약속은 변함없이, 변동없이 시행된다.



1.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 두려워 말라.


· 사람이 함께 해도 두려움이 없어진다.

· 사람이 함께 하는 것보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

· 8~9절은 동방야곱에 관한 이야기, 하나님이 싫다고 버리지 아니하시고 동방야곱에게

첫 번째 약속을 주시는데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하신다는 것이다.

·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역사가 임마누엘이다.

· 임마누엘 역사는 약속이 있는 종에게 있다.

· 아브라함, 이삭, 야곱에게 약속이 있었다.

· 약속이 있는 아브라함은 본토 친척을 75세에 떠나서 여호와의 말씀을 좇아갔어도 하나님이 주시는 복을 받았고 복의 근원이 되었다.

· 약속이 있었기에 마1:1에 아브라함으로부터 믿음의 조상이 시작되었다.

· 야곱도 험난한 삶을 살았지만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 우리가 동방야곱으로 두려움 없이 약속이 시행되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임마누엘 역사가 있으면 영적 이스라엘 새 축복을 받게 된다.

· 야곱은 육적 이스라엘 축복을 받았다면 동방야곱은 약속이 시행될 때 영적 이스라엘의 축복을 받게 된다.

 


2. 너의 하나님이 되어주시니 놀라지 마라.

· 두려움이 있으면 놀라게 된다.

· 아브라함의 하나님

· 이스마엘의 하나님이 아닌 이삭의 하나님

· 에서가 아닌 야곱의 하나님

· 동방야곱의 하나님

 


3. 우리를 굳세게 하여 주신다.


· 사람이 강한 것 같아도 약하고, 대단한 듯 보여도 아무것도 아니다.

· 2장에도 보면 히브리 민족이 바벨론 70년 생활을 청산하고 예루살렘에 돌아와서 스룹바벨 성전을 건축해야 하는데 엄두가 나지 않았다.

· 70년 동안 성전터는 수풀이 우거지고 시랑이 눕는 곳이 되었고 물질도 없고, 나무를 모아놓으면 자기들 집을 지었다.

· 그런데 학개 선지자의 입에 말씀이 임해서 유다총독 스룹바벨,

대제사장 여호수아에게 스스로 굳세게 하라는 말씀이 전해질 때 세 명의 마음이 하나가 되어

스룹바벨 성전을 건축하기 위해 다리오 왕 2924일 머릿돌을 놓고 은총이 내려 신으로 되는 역사로 성전을 완성하였다.

· 굳세게 하라는 말씀이 들어갈 때, 굳세고 강한 믿음이 생겨서 사람들의 마음을 흥분시키셨다.

· 미약했던 동방야곱을 굳세게 하신다.

· 선지자 학개, 유다총독 스룹바벨, 대제사장 여호수아를 굳세게 하시고

그들을 통해서 그 시대 사람들을 굳세게 만들어 스룹바벨 성전을 완성하였다.


4.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 사람이 도와줘도 큰 힘이 되는데 하나님이 도와주신다는 것이다.

· 삼상7:12에 보면 하나님이 도와주셔서 블레셋을 이긴 히브리 민족과 사무엘이

하나님께 감사해서 미스바와 센 사이에 돌을 세워놓고 에벤에셀이라고 하였다.

=> 여호와께서 여기까지 도우셨다는 뜻이다.

·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는 기도를 해야 한다.

· 사람은 기분에 따라 도와주기도 하고 안 도와주기도 하지만, 하나님은 항상 때마다 일마다 평강을 주시고, 함께 하시며, 도와주신다.

 


5.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붙들어주신다.


· 12:3에서 붙들린 종은 궁창의 빛나는 별과 같은 종이고,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다고 하였다.

· 1:20에서는 주의 오른손에 붙들린 종을 일곱 별이라고 하였다.

· 마지막 때 주의 손에 붙들리지 않은 사람을 계8장과 계9장에서는 떨어진 별이라고 하였다.

· 주의 손에 붙들려 사는 삶이 복 되다.

· 마음이 붙들리면 마음이 흔들리지 않고

· 생각이 붙들리면 생각이 흔들리지 않고

· 생활이 붙들려 살면 생활이 흔들리지 않는다.

· 주의 손에 붙들려 주의 재림 때까지 갈 수 있어야 한다.

· 우리는 하나님이 붙들어 주시기도 하지만 복음을 위해, 진리를 위해 가는 길은 흔들리지 않는다.

· 우리는 사람의 손에 잡히지 않아야 한다.

· 사람에게 휘둘리지 않아야 한다.

· 하나님의 의로운 손에 붙들려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사람을 살리는 일에 쓰여야 한다.

· 복음에 합당하지 않는다면 안 된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 무슨 일을 판단할 때 자신에게 유익된 방향으로 생각하지 말고 하나님 편에서 생각해야 한다.

 

 

결론 :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두려움이 없이 달려갈 때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735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19차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125562024년 5월 17일
공지

6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45489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소선지서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851252023년 9월 11일
2406

제257차 2018/10/9(저녁)영광의 빛를 비추실 때 일어나는 역사(사60:1-3) 

7912018년 10월 21일
2405

제257차 2018/10/ 8 (저녁) 시대따라 빛을 비추어 주시는 역사 (사60:1-3)   

9242018년 10월 21일
2404

제256차 2018/ 9/ 7(저녁) 견고한 바위 예수님의 보장속에 살아라(사33:16) 

9312018년 10월 21일
2403

제256차 2018/ 9/ 6(저녁)  삼대직분을 주시려고 새로운 회복을 주신다 (사1.25ㅡ26 ) 

7242018년 10월 21일
2402

제256차 2018/ 9/ 5 (저녁) 삼대직분을 받을 종에게 내리시는 역사 (욜2:29-30)

6842018년 10월 21일
2401

제256차 2018/ 9/ 4(저녁) 삼대직분을 주시려고 지명하신 종 (사43:1)

7142018년 10월 21일
2400

제256차 2018/ 9/3 (저녁)  삼대직분의 축복을 받을 종 나오라 (계5.9ㅡ10)  

7682018년 10월 21일
2399

제255차 2018/ 8/10(저녁) 결말이 아름다운 종 (약5:11)  

8472018년 8월 30일
2398

제255차 2018/ 8/ 9 (저녁)  지명하신 종에게 주시는 역사 (사43:1) 

7592018년 8월 30일
2397

제255차 2018/ 8/ 8(저녁)  하나님의 인맞은 종이되라 (계7:1-4) 

8162018년 8월 30일
2396

제255차 2018/ 8/ 7 (저녁)  작은 책의 새대가 열려졌다 (계10:8-11)  

8722018년 8월 30일
2395

제255차 2018/ 8/ 6 (저녁)  진노의 날을 앞두고 모이기를 힘쓸 때다 (습2:1-2) 

8252018년 8월 30일
2394

제255차 2018/ 8/ 5 (저녁) ▣ 제사장의 부패와 성결 말2:1~4

7542018년 8월 30일
2393

2018/ 8/ 5 (오전)  기독교 삼대 역사(사24:14-16) 

11102018년 8월 30일
2392

제255차 2018/ 8/ 4(저녁) 예루살렘을 회복하게 하신다 (슥8:3) 

8392018년 8월 30일
2391

제255차 2018/ 8/ 3(저녁) 검열하시는 하나님의 역사 (사13:2-4) 

9342018년 8월 30일
2390

제255차 2018/ 8/ 2(저녁)  내가 여기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사6:8) 

8752018년 8월 30일
2389

제255차 2018/ 8/ 1(저녁) 시온과 예루살렘이여 새 출발하자 (사52:1-2) 

8082018년 8월 30일
2388

제255차 2018/ 7/ 31(저녁)  하나님이 하시는 강권역사(슥3:1-5) 

7272018년 8월 30일
2387

제255차 2018/ 7/ 30(저녁)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시니 믿고 가라 (사45:6-7) 

9182018년 8월 30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