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173차 [2011/10/7 금 (저녁) 하나님의 인 맞을 종의 자격. (계7:1-4)]

▣ 하나님의 인 맞을 종의 자격. (계7:1-4)

    무슨 일이든지 거기에 맞는 합당한 자격이 있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드릴 인 맞은 종이 되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특별한 자격이 있다.


1) 작은 책을 꿀같이 먹어야 한다. (계10:8-10)
    자격을 갖추기 위해 돈이 들어가는 것도 아니며 힘을 써야 하는 것도 아니며 작은 책을 먹을 때 꿀같이 먹어지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기드온이 삼백 명 용사를 검열하여 뽑을 때 그 방법이 아주 단순하고 어려움이 없는 일이었으니 냇가에 데리고 가서 물을 마셔보게 하는 것이었다.
    다만 그 자격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은 것이다.

    겔3:1-3절에 에스겔 선지자도 두루마리를 배에 넣으며 창자에 채우기 위하여 먹으니 입에서 달기가 꿀 같더라고 하였고
    계10:8-10절에서 사도요한도 요한계시록의 말씀이 작은 책같이 공개될 때 그 말씀을 꿀같이 달게 먹는다고 하였다.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전해줄 때 그 말씀이 너무 좋아서 꿀같이 달게 먹는다면 이는 하나님의 인 맞을 종의 자격을 갖추어가는 것이다.

    육적으로도 좋은 음식을 먹으면 혈색이 좋아지듯 요한계시록의 말씀은 이 시대에 주신 양식이며 때를 따라 주시는 양식이며 단단한 식물이기에 먹기만 하면 영혼이 소생되고 힘을 얻고 담력이 생긴다.


2) 성령의 인침을 받아야 한다. (엡1:13)
    성령의 인침을 받아야 하나님의 인을 맞을 자격이 생긴다.

    엡1:13절같이 구원의 복음을 듣고 그 안에 믿어 고후1:22, 고후5:5절같이 성령의 인을 마음에 보증으로 맞은 사람이 요한계시록의 말씀과 선지서의 말씀을 깨달으면서 하나님의 인침 받을 자격이 생기는 것이다.


3) 척량을 받아야 한다. (계11:1)
    구약에 솔로몬 성전이나 스룹바벨 성전에는 성전 안에 제단이 있고 그 안에 경배하는 자가 있었다.
    계11:1절에서는 하나님의 인 맞을 종으로 쓰임 받을 종은 심령에 성전을 이루고 그 안에 제단을 이루어 경배하는 마음을 가진 자가 척량을 받게 된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마지막 때에는 심령에 성전을 이루었느냐 교만한 바벨탑을 쌓았느냐가 중요하다.
    예언의 말씀이 바탕이 되고 말세의 진리가 기초가 되고 은총의 머릿돌을 놓을 때 하나님이 주시는 은총, 특별한 사랑, 특별한 은혜로 심령에 성전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 안에 제단을 이루고 밤낮 하나님께 영광 돌릴 마음이 올라오니 찬양이 올라오고 감사가 올라오고 감사할 마음이 올라오는 것이다.

    심령에 근본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성전이며 심령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나면 사리사욕이 떠나가고 하나님을 기쁘시고 영화롭게 해드릴 마음이 생기니 이것이 심령에 성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증거다.


4) 백마의 사상을 가져야 한다. (계6:2)
    백마의 사상이란 기독교 복음주의 사상, 신본주의 사상, 영원한 복음의 절대성, 말세복음의 절대성인데 이러한 백마의 사상을 가진 사람이 하나님의 인 맞을 종의 자격을 갖춘 사람이다.
    이 사람은 복음을 위해서 죽을 수도 있는 사람이다.

    자신의 힘으로 하려는 것은 붉은 말 사상이고
    물질의 힘으로 하려는 것은 검은 말 사상이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하려는 것은 청황색 말 사상이이며
    오직 말씀으로 진리로 하나님의 역사 속에 하려는 것이 백마의 사상이다.
    마지막 때에 하나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색깔을 분명히 하여 선명한 백마의 사상, 기독교 복음주의 절대성을 가지는 것이다.
    자신이 사는 삶의 중심이 복음이 되어서 복음을 위해서 먹고 복음을 위해서 입고 복음을 위해서 움직이고 복음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


5) 신앙의 정절을 지키고 타협이 없어야 한다. (계14:4-5)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은 여자로 더불어 더럽히지 아니하고 정절을 지킨 자가 되어야 하는데 계17:1-3절같이 음녀교회와 타협하지 않는 것이 신앙의 정절을 지키는 것이다.

    엘리야가 이세벨과 바알 선지자와 타협하지 않은 것같이, 다니엘과 다니엘의 세 친구가 바벨론과 타협하지 않는 것같이 육적으로 손해가 온다 할지라도 신앙의 정절, 신앙의 절개가 있어야 한다.

    신앙의 정절을 지키는 것은 쉬운 것이 아니지만 백마의 사상만 확실히 가진다면 신앙의 정절을 지키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나 신앙의 정절을 지키는 것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자신의 사상을 다시 한 번 점검해보아야 한다.


결론 : 인 맞을 종의 자격을 갖출 때다.  

익명투표

총 투표0

기간 2014-05-15 ~ 0000-00-00 00:00:00

투표하기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720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4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13686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52807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5월성산기도원 대성회

1109632023년 1월 10일
1948

제174차 [2011/11/7 월 (철야) 진리의 성읍을 심령에 이루자. (슥8:3)]

20322014년 5월 15일
1947

제174차 [2011/11/11 금 (저녁) 임마누엘 날개바람 일어나게 하신다. (사31:5, 사8:8)]

21742014년 5월 15일
1946

제174차 [2011/11/9 수 (저녁) 예루살렘에서 흐르는 성령의 생수를 받을 때다. (슥14:8)]

22652014년 5월 15일
1945

제174차 [2011/11/8 화 (저녁) 예루살렘에서 나오는 여호와의 말씀을 받을 때다. (사2:2-3, 미4:1-2)]

21522014년 5월 15일
1944

제174차 [2011/11/7 월 (저녁) 진리의 성읍 예루살렘 축복. (슥8:3)]

19702014년 5월 15일
1943

제173차 [2011/10/7 금 (철야) 하나님의 인 맞을 종들에게 주시는 은혜. (계7:1-4)]

19302014년 5월 15일
1942

제173차 [2011/10/6 목 (철야) 인 맞은 종들의 수를 채우시는 하나님. (계7:1-4)]

18262014년 5월 15일
1941

제173차 [2011/10/4 화 (철야) 하나님의 인치는 역사. (계7:1-4)]

19752014년 5월 15일
1940

제173차 [2011/10/3 월 (철야) 종된 자와 백성될 자의 축복. (계7:1-4)]

19572014년 5월 15일
1939

제173차 [2011/10/7 금 (저녁) 하나님의 인 맞을 종의 자격. (계7:1-4)]

17122014년 5월 15일
1938

제173차 [2011/10/6 목 (저녁)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축복. (계7:1-4)]

18802014년 5월 15일
1937

제173차 [2011/10/4 화 (저녁) 하나님의 인 맞은 종 십사만 사천. (계7:1-4)]

21602014년 5월 15일
1936

제173차 [2011/10/3 월 (저녁) 하나님의 인 맞은 종. (계7:1-4)]

20632014년 5월 15일
1935

제172차 [2011/9/9 금 (오전)]

17232014년 5월 15일
1934

제172차 [2011/9/8 목 (오전)]

19362014년 5월 15일
1933

제172차 [2011/9/7 수 (오전)]

18622014년 5월 15일
1932

제172차 [2011/9/9 금 (철야) 은총을 입은 종 큰 깨달음을 주신다. (단10:10-12)]

17982014년 5월 15일
1931

제172차 [2011/9/8 목 (철야) 은총을 입은 종에게 주시는 축복. (단9:23)]

17852014년 5월 15일
1930

제172차 [2011/9/6 화 (철야) 하나님의 은총. (슥4:7)]

19322014년 5월 15일
1929

제172차 [2011/9/5 월 (철야) 머릿돌을 놓을 때 내리시는 은총. (슥4:7)]

18922014년 5월 15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