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67차 2019.8.1[목]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수 십사만 사천 계14:1~5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수 십사만 사천  계14:1~5

 

많은 종들은 요한계시록을 증거하면서 인 맞은 종 144,000의 수를 영적인 수, 상징수라고 하지만 이 수는 실제수다.

창세기로부터 요한계시록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숫자가 거론되지만, 이 가운데 상징이나 영적인 수는 없다.

재림의 주가 오실 때 어느 날 갑자기 오시는 것이 아니라, 1260일 동안 전 세계에 주님이 오시는 것을 알리게 되는데 이 일에 쓰임 받는 사람의 수가 144,000이다.

주의 재림을 앞두고 있게 되는 역사에 가장 중심이 인 맞은 종이다.

144,000만 구원 받는 것이 아니라, 이들은 다시 예언할 종 된 자의 수다.

인 맞은 종이 다시 예언할 때 계7:9~14같이 흰 옷 입은 무리가 능히 셀 수 없이 나오게 되는데, 이들이 구원 받는 사람이다.

7:4, 14:1, 14:3에서만 144,000이 등장하는데 이 말씀들을 통해서 실제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1. 한 지파에 12,00012지파를 합한 수 144,000

7:4~8

1장을 보면 출애굽한 히브리 민족이 계수를 하였는데, 603550명이었다.

이와 같이 계7장에서도 한 지파에 12,00012지파의 수가 합하여 144,000이 된다.

7:3 - 우리가 우리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 인치기까지

인 맞은 종의 수를 영적이거나 상징이라고 믿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계시록을 깨닫고 전할 사명이 아니기 때문이다.

 

2. 예수님과 함께 십사만 사천이 섰고 그 이마에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을 썼다.

14:1 - 십사만 사천이 섰는데

7장에서 인을 쳤기에, 14장에서는 인에 대한 말씀이 없다.

14장에서 주님이 지상에 오실 때 십사만 사천을 데리고 함께 오셨다.

시온산에 섰는데 어찌 상징이고 영적이겠는가. 실체가 존재하기에 섰다는 말씀으로 기록된 것이다.

7:3에서 이마에 인을 친다고 한 말씀과 계14:1에서 어린 양의 이름과 아버지의 이름이 있다는 말씀은 같은 맥락이다.

 

3. 십사만 사천 인 밖에는 새 노래를 배우고 부를 자가 없다.

14:3

상징이고 영적이라면 어찌 노래를 배우고 부르겠는가. 실제로 존재하기에 노래를 배우고 부르는 것이다.

 

4. 이 사람들은

14:4

17:1~3에 등장하는 음녀로 더불어 더럽히지 않고 정절을 가진 사람들, 어린 양이 어디로 인도하든지 따라가는 자

어린 양의 인도를 따라간다는 말씀을 통해 사람을 따라가지 않는 자임을 알 수 있다.

사람을 따라가지 않고 말씀과 진리를 따라가는 자들이 144,000이다.

 

5. 어린 양의 피로 구속을 받아 처음 익은 열매

14:4 - 사람 가운데서 구속을 받아 처음 익은 열매로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속한 자들이니

십자가 보혈의 피로 속죄를 받은 것을 의미하는데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면 어찌 속죄함을 받겠는가.

 

6. 그 입에 거짓말이 없고 흠이 없는 자들

14:5

21:27, 22:15

 

주의 재림을 알리고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들을 회개시켜 예비처로 인도할 막중한 사명을 가진 종이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이다.

주의 재림을 앞두고 선지서와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알리는 일에 가장 핵심적인 인물이 144,000이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수를 채우게 될 유다 지파에 들어가는 사람이 복이 있다.

 

 

결론 :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을 필요로 하시는 때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715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3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445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36741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3월성산기도원 대성회

940162023년 1월 10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