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31차 [2016/8/2일 (화)  자산위에 기호를 세울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제목: 자산 위에 기호를 세울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본문:
13:2~4

 

· 11:10과 같이 만민에게 기호를 들게 하는 역사는 오순절 마가 다락방에서 성령이 역사하심으로 시작된 복음이 2000년 동안 전해져서 땅 끝까지 이르게 되었다.

· 11:11~12과 같이 열방의 기호를 드는 기독교 2차 복음운동이 땅 끝에서부터 일어나게 하실 것이다.

· 산은 계17:9~10에 보면, 일곱 머리는 여자가 앉은 일곱 산이요, 일곱 왕이라고 하였다.

· 다시 말하면 하나님을 대적하고 나오는 강대한 나라를 일곱 산으로 보았다.

· 본문에서 말한 자산은, 황폐한 산, 황폐한 나라를 의미한다.

· 공산주의는 하나님을 대적하므로 망하게 되고,

· 자본주의는 사치와 음란에 빠져서 하나님을 버리고 하나님에게서 떠나므로 망하게 된다.

· 14:6과 같이 영원한 복음

· 천국복음은, 초림의 주를 알리는 복음,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전하는 복음이라면,

· 영원한 복음은 신랑예수, 심판주 예수, 만왕의 왕 만주의 주가 되실 예수 그리스도, 재림의 주를 알리는 복음이다.

· 열린 문의 축복을 주신 종을 통해서 영원한 복음의 기호를 들고 가게 하신다.

· 마지막 복음의 기호를 들게 될 때,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자산이 된다는 것이다.

· 히브리 민족이 바벨론 70년 포로생활을 끝내고 돌아온 예루살렘은 황폐화 되었지만, 유다총독 스룹바벨, 학개 선지자, 대제사장 여호수아를 지도자로 세우시고 이들의 마음과 히브리 민족의 마음을 흥분시키셔서 성전건축을 할 수 있도록 하셨다.

· 이와 같이 자산 위에 복음의 기호를 세울 종에게 격동을 주실 것이다.

1. 거룩히 구별한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 13:3

· 주님께서 거룩히 구별한 자에게 마지막 복음의 기호를 들도록 명령하신다.

· 하나님의 역사가 우리에게 명령으로 내려올 것이다.

· 모세에게 430년 동안 종살이 한 히브리 민족을 이끌고 나오라고 명령하셨다.

· 성경에서 거룩히 구별한다는 것은, 6:1~6에서 나면서부터 구별된 사람인 나실인이라고 하였다. 포도주와 독주를 마시지 않고, 부정한 것을 만지지 않고 부정한 것을 먹지 않고, 부정한 생활을 하지 않는 사람, 이 사람이 나면서부터 구별된 나실인이다.

· 하나님이 이 시대에 나실인과 같은 사람을 쓰신다는 것이다.

· 사무엘이 나실인이었고, 삼손, 세례요한이 나실인이었다.

· 삼손이 나실인으로 생활 할 때에는 삼손을 당할 자가 없었다. 그런데 그가 나실인의 자격을 상실하였을 때, 비참한 삶으로 생을 마감하였다.

· 나실인은 내 의지로 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이 정하시는 것이다.

· 어머니 모태에서부터 하나님이 구별된 사람으로 정하셨다.

· 4:4과 같이 심판하는 영과 소멸하는 영을 부어서 그 몸을 거룩하게 만드신다.

· 사무엘은 엘리가 상실한 삼대직분의 축복을 받아 하나님의 구별된 종으로 쓰임을 받았다.

· 이제는 하나님이 내게 원하시는 일을 결심하고 생각도, 마음도, 몸도, 생활도 구별되어 참 나실인의 길을 걸어가며 복음의 기호를 들 수 있도록 변화되어야 한다.

· 구별된 생각과 마음, 체질, 생활을 가져야 한다.

 

· 선택의 갈림길에 왔을 때, 내 생각을 하지 말고 하나님은 내게 무엇을 바라시는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

· 사람은 외면할지라도 하나님은 외면하지 않으시고 기도에 응답하시고 붙들어주신다.

 

· 하나님의 사람다운 구별된 삶을 살아야 한다.

=> 악한 것을 보지 않으려고 눈을 감는 삶

=> 부정하고 안 좋은 것을 듣지 않기 위해 귀를 막는 삶

=> 합당하지 않은 말을 하지 않기 위해 입을 닫는 삶

 

· 내가 하루를 살아가는데, 먹고 살기 위해서 사는지 마지막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사는지 돌아봐야 한다.

· 목사 안수를 받는 그 날, 생명, 재산, 정조는 하나님의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종이다.

· 하나님의 사람이 되었다면 이 세 가지는 자신의 것이 아니다.

 

· 알곡과 쭉정이, 양과 염소, 더러운 자와 거룩한 자, 불의한 자와 의로운 자를 구별하신다.

· 종이라고 해서 다 종이 아니다. 목사로서의 품위를 지켜야 한다.

 

2. 용사 같은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 13:3 - 나의 위엄을 기뻐하는 용사들을 부르신다.

· 1:5~12을 보면, 여호수아와 같이 강하고 담대한 종이 용사 같은 종이다.

· 5:5~6을 보면, 일곱 목자와 여덟 군왕과 같은 종이다.

· 5:7~9을 보면, 이슬과 단비를 받아 인생이나 사람을 의지하지 않는 젊은 사자와 같은 신앙을 가진 종이다.

· 기드온의 300명 용사와 같이, 다윗을 따르던 용사들과 같이 목숨을 아끼지 않고, 대적을 두려워하지 않고, 죽음을 겁내지 않는 종이 되어야 한다.

· 오늘날 많은 종들이 교권을 두려워하고 이단이 될까봐 두려워한다.

· 다른 것들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하나님만 두려워하면 된다.

· 나에게 안 좋게 하는 사람,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 나로 하여금 힘이 나게 하는 사람도 하나님이 보내주신다.

· 믿음, 용기, 담력, 자신감을 회복하여 용사가 되어야 한다.

· 두려움도 없고 걱정도 없는 용사 같은 신앙

 

3. 검열 받은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 13:4

· 하나님은 어떤 일을 하시기 위해서 그 종을 검열하신다.

· 자신에게 어려움이 있을 때, 주변 사람이 어떻게 하는지를 보면 그 사람을 볼 수 있다.

· 기드온이 미디안과 전쟁을 앞두고 사람을 모을 때, 물 마시는 모습을 통해서 추려내었더니 300명이 모였다.

· 마지막 하나님의 종들은 계10:8~10과 같이 작은 책을 꿀과 같이 먹여보고 하나님이 마지막 하늘의 군대로 쓰시기 위해서 검열하시고, 합격했다는 증표로 하나님의 인을 치신다.

· 검열에 합격하여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반열에 서야 한다.

· 우리에게 믿음이 있는지 검열하신다.

· 우리는 믿음이 있다고 자신하지만, 어떤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인간의 방법과 인간의 감정을 따라가게 된다. 믿음이 있는 사람은 때로는 무모하게 보인다.

· 머리가 있는 사람은 믿음을 견고하게 가지지 못한다.

· 믿음은 바라는 것을 실상으로 이루며 보지 못하는 것을 증거로 얻는다.

 

· 사상이 바른지 검열하신다.

· 백마의 사상은, 복음에 대한 절대성이다. 복음을 가장 우선하는 삶을 사는 것이 사상이 무장된 것이다.

 

· 사람, 건강, 물질, 신앙, 사상, 말씀, 기도, 사랑, 은혜, 사명감, 충성, 다양한 방법으로 검열하신다.

· 그 검열에 합격하는 순간 하나님의 인을 치셔서 원수 피해, 경제난제 피해, 사망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보호하시고 주의 재림을 영접할 신부로, 하늘의 군대로 쓰신다.

· 이 종으로 하여금 복음의 기호를 들고 복음의 전국화, 세계화를 이루게 하신다.

 

· 하나님은 우리를 여러모로 검열하신다. 복음을 끝까지 붙들고 갈 수 있는지, 주의 일을 잘 할 수 있는지 검열 하신다.

· 영권을 맡기신다. 물권을 맡기신다. 사람의 영혼을 살릴 수 있는 영권자로 만드시기 위해서 생활과 삶을 철저하게 검열하신다.

 

4. 정금 같고, 순금과 같은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 13:12

· 정금 같은 신앙을 가진 사람은 희소하고, 오빌의 순금과 같은 종은 희귀하게 된다.

· 그럴지라도 우리의 신앙과 삶이 정금 같고, 오빌의 순금과 같은 종으로 살아가야 한다.

· 23:10에서 욥은 단련을 받은 후에 정금 같이 나온다고 하였다.

· 3:2~3에 보면, 금과 은을 연단하여 그 종을 말3:16~17과 같이 특별한 소유로 만드신다.

· 시련과 연단을 통해서 정금과 순금이 된다. 변함이 없는 종으로 만드시는 역사다.

· 사람, 물질, 생활로 연단을 받은 종이 있다면 그 종은 변질될 가능성이 없는 하나님의 특별한 소유된 종이 되어야 한다.

 

· 정도로만, 정로로만 가는 종이 되게 하신다.

 

5. 존귀한 자의 문에 들어갈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 13:2

· 거룩히 구별된 종, 용사 같은 종, 검열 받은 종, 정금 같고 순금 같은 종으로 하여금 존귀한 자의 문에 들어가게 하신다.

· 존귀한 자의 문은, 43:3~4에 보면 동방야곱을 보배롭고 존귀하게 만든다고 하셨다.

· 그래서 천년왕국 왕권을 받는 그 문에 들어가도록 만드시는 섭리와 예정, 뜻이 있는 종으로 하여금 마지막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는 것이다.

 

· 하나님은 하나님이 쓰실 종에게 무엇인가를 알려주신다. 이것이 종말의 역사다.

· 신령한 말씀과 은혜, 역사를 함께 주실 것이다.

 

 

결론 : 복음의 기호를 들 종,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사6:8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40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4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16729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56291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5월성산기도원 대성회

1144142023년 1월 10일
240

제233차 목/  검열하여 인 맞은 종의 수를 채워주신다. 사13:2-3 

14922016년 10월 7일
239

제233차 수/ 금 기름을 부어 인맞은 종의 수를 채워주신다. 슥4:12-14 

14442016년 10월 6일
238

제233차 화/ 동방 땅끝에서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수가 차게 하신다(사24:14-16) 

14192016년 10월 5일
237

제233차 월/ 이방인의 충만한 수가 차기까지 끝까지 가라. 계7:1-4, 롬11:25

17382016년 10월 4일
236

2016년 9월 8일 (금) 저녁[하나님의 비밀을 알려야 하는 이유. 계10:7]

13662016년 9월 11일
235

2016년 9월 8일 (목) 저녁 [하나님의 비밀을 주시는 종에게 주시는 역사. 계4:1-2]

13302016년 9월 11일
234

2016년 9월 7일 (수) 저녁 [하나님의 비밀을 알릴 사명있는 종,계1:1]

13112016년 9월 11일
233

제232차 [2016/9/5 (화) 하나님의 비밀을 알려주실 종(계10:7)]   

15592016년 9월 7일
232

제232차 [2016/9/5 (월)[하나님의 비밀을 알려주시는 종 (계10:7)]  

14862016년 9월 7일
231

제231차 [2016/8/5 (금) 지명한 종을 쓰시는 역사(사43:1] image

15502016년 8월 6일
230

제231차 [2016/8/4 (목) 여호와의 신을붓고 기름부어 복음의 기호를 들게하신다(사61:1)]

14282016년 8월 5일
229

제231차 [2016/8/3일 (수) 일곱영의 역사를 주셨어 복음의 기호를 들게하신다]

14872016년 8월 4일
228

제231차 [2016/8/2일 (화)  자산위에 기호를 세울 종으로 복음의 기호를 들게 하신다]

15502016년 8월 3일
227

제231차 [2016/8/1 월 (저녁) 열린문의 축복을 주셨어 복음의 기호를 들게하신다. (사11:11-12, 10)]

13652016년 8월 2일
226

제231차 [2016/7/30 토(저녁)귀와 눈과 입을 열어주신다 . (사50-4-9)]

15452016년 8월 2일
225

제231차 [2016/7/29 금 (저녁) 복음의 전국화, 세계화를 이루도록 큰 물질을 열어주신다. (사45:3)]

14642016년 7월 30일
224

제231차 [2016/7/28 목 (저녁) 사람 살리도록 전도의 문을 열어주신다. (골4:3)]

15142016년 7월 30일
223

제231차 [2016/7/27 수 (저녁) 하나님이 쓰실 종들에게 기도의 문을 열여주신다. (약5:16-18)] 

17242016년 7월 28일
222

제231차 [2016/7/26 화 (저녁) 뜻이 있는 종들에게 마음의 문을 열어주신다. (눅24:45)]

15122016년 7월 27일
221

제231차 [2016/7/25 월 (저녁) 사명있는 종들에게 하늘의 문을 열어주신다. (계3:8, 계4:1-2)]

14522016년 7월 2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