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2.8.28[주일오전]동방 야곱의 길(사2:2~4, 미4:1~3)

동방 야곱의 길(2:2~4, 4:1~3)

이사야 선지자와 미가 선지자는말일 말일에 동방 야곱의 길이 있다고 말씀하고 있다.

말일에 가야할 동방야곱의 길이란,

1)여호와의 말씀을 쫓아 가는길(12:1~4)

*아브라함은 75세에 본토 친척 아비집을 떠나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 갔다.

*아브라함은 사람이나 명예 또 물질, 환경을 쫓지 않고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가므로 이후에

그는 믿음의 조상이 되는 축복을 받았다.

*롯도 아브라함을 따라 갔더라라고 말씀하였으니, 롯도 결국은 여호와의 말씀을 좇은 결과가 된 것이다.

이와 같이 마지막 때도 

*여호와의 말씀을 받은 주의 종을 쫓아 가면 말씀을 좇아 가는 것이다. 또,

*여호와의 말씀을 쫓는 영적 가장을 쫓는 가족이 있다면 그도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 가는 것이므로 같이 복을 받는 것이다.

 

그러나 아브라함을 쫓아  말씀을 쫓아가던 롯이 선택한 소돔과 고모라성은 결국 유황불비가 내리는 심판을 받았고 생명만 보존해 나오는 역사가 있었다.

이 역사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인가?

우리 역시 여호와의 말씀을 받은 주의 종을 쫓아 말씀쫓아 가다가  딴 길로 간다면 롯과 같은 환난을 겪게 된다는 것을 말세에 거울로 경계로 알려준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루살렘에서 나오는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가자!

이것이 동방야곱의 길이요, 천년왕국에 들어가는 축복이다.

 

2)될일의 말씀으로 기준잡고 가는 길(1:1)

어느시대나 기준이 있다.

율법시대는 모세오경이 기준이었고,

지난 2천년 은혜시대는 사복음서를 기준으로 주셨고,

말일에는 될일의 말씀을 영적 기준으로 주셨다.

 

주의 재림이 가까운 말일에 기준은 선지서와 요한계시록, 될일의 말씀이다.

이스라엘 민족이 바벨론에서 돌아와 스룹바벨 성전을 건축할 때, 스룹바벨이 다림줄로 기준잡고 성전 건축을 하였다(4:10)

스룹바벨에 손에 다림줄이 있음을 보고 하나님이 기뻐하셨더라고 말씀한다.

이와 같이 우리시대도 될일의 말씀으로 기준잡은 종을 기뼈하신다.

 

*사단, 사람을 통해서 우리를 흔들 때 될일의 말씀으로 기준잡고 다가오는 미래를 향해서 가는 종이 주의 재림을 영접하고 천년왕국의 축복을 받게 된다.

 

10:37~39 기준이 틀어져서 뒤로 물러가는 자를 하나님은 기뻐하시지 않는다.

 

 

 

3)정로로 가는 길(30:21)

영의 사람에게 정도, 정로가 있어서 가서는 안되는 길과 꼭 가야 되는 길이 있다.

은혜시대 예수님이 말씀하신 정로는 무엇인가?

좁은길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은 길이라고 말씀한다.

 

그러나 이사야 선지자를 통하여 주신 우리시대 정로는 무엇인가?

인정이나 사정, 물질이나 환경에도 메이지 않는 것이다.

자신의 생각 자신의 견해에 치우치지 않고 말씀으로 기준 잡고 가는 것이다.

 

여홍수아에게 주신 정로도 있다.

요단강 앞에서 여호수아에게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고 강하고 담대히 나아가라는 것이다(1:5~9)

*여호수아가 하나님의 지시대로 요단강을 건널 수 있었고 가나안까지 들어갈 수 있었다.

 

이와같이

이 시대 우리에게 하나님은 말씀 쫓아가는 정로를 이탈하지 말라고 하시는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사람, 환경, 사정, 물질을 쫓아 가지 않고,

말씀 쫓아 기준 잡고 정로로 가면 치우칠 수 있는

모든 난제와 문제를 해결해 주시는 기적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우리 앞에 장벽이 생길 때는 영적인 길을 잃어 버려서는 안된다.

동방야곱의 길은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가는 길이요, 될일의 말씀을 따라가는 길이 정로다.

이 정로를 이탈하지 말고 우리가 가야한다.

 

4)뒤로 물러가지 않는 길(10:37~39)

주의 재림이 가까울 때는 뒤로 물러가면 안된다.

뒤로 물러간다는 뜻을 히브리민족이 출애굽나올 때 역사를 보면 알수 있다.

출애굽 히브리민족이 광야에 나와서 힘들면 애굽으로 돌아 가기를 원했던 것이다.

⇢그러나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한 1세대는 광야에서 다 죽었다.

오직, 여호수아와 갈렙 둘 만이 약속의 땅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이것을 고전10:1~12에서는 출애굽 때 있었던 일을 말세를 당한 우리에게 거울로 경계로 기록해 놓았다고 말씀한다.

 

우리가 뒤를 돌아보지 않는 것은 무엇인가?

은혜시대에서 환난시대로 돌이켰다가 다시 은혜시대로 돌아가지 않는 것을 말씀한다.

 

5)어린양이 어디로 인도하든지 따라가는 길(14:4)

*예수님은 지난2천년 동안은 좁은 문 좁은 길로 가라 이는 찾는 이가 적다고 말씀했다.

*예수님이 나를 따라오려거든 네 몫에 대인 십자가를 지고 따라오라고 하셨으니, 이것이 은혜시대  십자가의 길이다.

예수님이 인도하는 길은 정로요, 생명의 길이요, 구원의 길이요, 영생의 길이다.

 

그런데 마지막때 요한계시록에 와서 계14:4에 여자로 더불어 더럽히지 않고 가는 길을 말씀한다.

이는 다원주의를 따라가지 않는 신앙이며 그 신앙이 정절을 지키는 길이다.


*다른 종교에도 구원이 있다고 말하는 것을 다원주의라고 한다.

그러나 구원은 오직 예수님을 믿는 것에 있는 것이다.

그래서 어린양이 어디로 인도하든지 따라가는 길이 정로며, 야곱의 길을 가는 종이다.

 

결론:야곱의 길을 가는 종이 복이 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34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12월 성산 성회 안내

323872022년 6월 14일
공지

12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283592022년 5월 10일
1038

22.11.27[주일오전]사명자의 큰 믿음(히11:1~3)

162022년 11월 27일
1037

22.11.20[주일오전]자신이 열매된 것을 감사하자(마21:43, 계14:4)

402022년 11월 21일
1036

22.11.13[주일오전]기도분량 채울때다(계5:8, 계8:3~5)

222022년 11월 14일
1035

22.11.6[주일오전]다가오는 환난을 대비 할때다(단12:1, 마24:21~22)

612022년 11월 6일
1034

22.10.30[주일오전]민족의 전쟁에 사는 길(마24:6~8)

472022년 10월 30일
1033

22.10.24[주일오전] "참 이스라엘 사람"(요1:45~51)

502022년 10월 24일
1032

22.10.16[주일오전]“작은책의 비밀” (계10:8~11)

632022년 10월 16일
1031

22.10.9[주일오전]“시온이 깨어날때다” (사52:1~2)

622022년 10월 9일
1030

22.10.1[주일오전]빛의 아들 낮의 아들로 살때다(살전5:1~6)

692022년 10월 2일
1029

22.9.25[주일오전]부족한 것을 채워주시는 하나님(시23:5)

762022년 9월 25일
1028

22.9.18[주일오전]택한 종들을 모으시는 하나님(마24:30~31)

682022년 9월 18일
1027

22.9.11[주일오전]동방 역사를 바라보아야 한다(사24:14~16)

972022년 9월 11일
1026

22.9.4[주일오전]동방 야곱아 정한 때가 되었다(합2:1~3)

992022년 9월 4일
1025

22.8.28[주일오전]동방 야곱의 길(사2:2~4, 미4:1~3)

1192022년 8월 28일
1024

22.8.21[주일오전]야곱이 되는 축복(사44:5) [1]

1492022년 8월 21일
1023

22. 8.14[ 주일 오전] " 삼위일체 영광" (계4:1-3)

1422022년 8월 17일
1022

22. 8.7[ 주일오전] "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한 종" (계3:4-5)

1372022년 8월 14일
1021

22/7/31(주일오전)  " 열린문의 축복" (계3:7-8)

1652022년 8월 6일
1020

22/7/24 (주일오전) " 말씀 지키는 자에게 주시는 축복 "(계3:10)

1682022년 7월 30일
1019

22.07.17[주일오전]시대에 맞는 영적 삶을 살 때다(마24:45~46)

2082022년 7월 1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서울시 송파구 충민로 182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