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주일오전]24/2/25 "주께서 붙들어 쓰시는 종" (계1:20)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4.02.25.주일 오전예배

 

 

주께서 붙들어 쓰시는 종 계1:20

 

내 자신이 스스로 붙들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필요로 하셔서 주께서 붙들어 주신다.

하나님의 종 모세가 지팡이 하나를 들고 민족의 지도자로 나섰다.

=> 모세의 손에 붙들렸을 때에는 능력의 지팡이로 쓰였지만, 떨어졌을 때에는 뱀이 되었다.

우리는 능력의 종으로 쓰이고, 우리를 놓으시면 뱀같이 타락하고 떨어진 별같이 쓸모없는 종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다.

베드로가 스스로 수제자로 자부심을 가졌어도 예수님의 십자가 앞에서 예수를 세 번이나 부인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이 붙들어주시니 그가 회개하고 성령으로 거듭나면서 한 번의 설교에 3천 명씩, 5천 명씩 돌아오는 능력 있는 종이 되었다.

바울은 예수 믿는 사람들을 잡으려고 가는 중에 주님과의 만남을 통해 생각과 마음을 바꿔주시니 이방을 위해 택한 그릇으로 쓰임을 받았다.

어느 누구도 된다, 안 된다고 속단하면 안 된다.

=> 안 될 것 같은 사람도 주님이 붙드시면 쓰이고, 될 것 같은 사람도 주님이 붙들어주시지 않으면 헛된 삶을 살게 될 것이다.

마음, 생각, 가정, 교회, 사업장, 직장도 붙들려서 주님의 역사의 소용돌이 안에서만 쓰임 받는 우리가 되어야 한다.

지금은 우리에게 맞는 현실에서 쓰임을 받는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주께서 붙드셔서 하나님의 인 맞은 종으로 주의 재림 전 1260일 동안 다시 예언하게 되는 것이다.

1. 사도요한의 형제가 되게 하여 쓰신다.

1:9

요한계시록의 말씀이 들리는 종을 사도요한은 형제라고 하였다.

=> 사도요한과 동일한 영계의 축복, 말씀 축복, 은혜 축복을 주신다는 것이다.

1:9의 형제, 6:12~17의 형제, 19:10, 22:8~9

사도요한의 형제가 되기 위해서는, 사도요한과 같은 신앙과 사상을 갖추어야 한다.

나 요한은 너희 형제요 예수의 환난과 나라와 참음에 동참하는 자라

=> 사도요한은 예수의 환난과 참음에 동참하는 자였으므로, 사도요한의 형제가 되고자 하는 사람은 예수의 환난과 참음에 동참하여야 한다.

사도요한이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기록하게 된 것은, 예수의 환난과 참음에 동참하였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실 때,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떠났다. 그 가운데 가장 나이 어린 제자 사도요한은 예수님의 십자가 밑에까지 따라갔다.

예수의 환난과 참음에 동참하는 과정 속에서 검열하셔서 마지막 축복을 받게 하시는 것이다.

사단이 밀 까부르듯 하는 것을 베드로 자신의 능력으로는 넘어설 수 없었다. 베드로를 위해 주님이 기도해주셨기에, 넘어설 수 있었던 것이다.

주님이 붙들어주셨을 때에만, 능력 있는 종으로 빛이 나는 것이다. 붙들어 쓰시지 않는다면 아무 의미 없는 삶이다.

주님이 우리의 마음과 생각, 생활을 붙들어주셔서 예수로 인한 환난이나 어려움을 넘어서게 하신다.

 

2. 성령의 감동을 계속 받게 하여 쓰신다.

우리는 매일매일 인간의 감정 가운데 살아가지 말고 계속되는 성령의 감동 속에 살아야 한다.

밧모섬에 있는 사도요한에게 주신 가장 큰 축복이 성령의 감동이다.

1:10 - 성령의 1차 감동

성령의 감동으로 요한계시록이 시작되었으니, 이 말씀을 믿고 이 축복을 받고자 하는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성령의 감동이다.

4:1~2 - 성령의 2차 감동

1차 감동 때는 성령의 감동을 받고 귀가 열려 주의 음성을 들었고,

2차 감동 때는 주의 음성을 들으면서 성령의 감동을 받았다.

요한계시록의 말씀이 들리기 위해서는 성령의 감동이 먼저 와야 한다.

=> 먼저 성령의 감동을 받아 말씀이 들린 사람은, 말씀이 들릴 때마다 성령의 감동이 계속될 것이다.

벧후1:20~21

요한계시록은 성령의 감동 가운데 기록한 말씀이기에, 말씀이 풀어지기 위해서는 성령의 감동 가운데 있어야 한다.

성령의 감동 가운데 풀지 않는 말씀은 사사로이 푸는 것이라고 하였다.

=> 사사로이 푸는 말씀을 예레미야는 쑥물이라고 하였다.

요한계시록은 생수가 나오느냐 쑥물이 나오느냐다.

성령의 감동 가운데 푸는 요한계시록은 생수가 흐르고, 생기가 나오게 되지만,

사사로이 푸는 요한계시록은 쑥물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성령의 감동 속에 찬양하고, 기도하고, 설교도 하고, 강의도 하고, 예배도 하고, 전도도 하고, 봉사도 해야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3. 눈을 열고 귀를 열어 쓰신다.

눈을 열어 보게 하시고, 귀를 열어 듣게 하신다.

1:10

성령의 감동을 받은 세례요한의 귀가 열려 주의 음성을 듣게 되었다.

1:11~12

50:4~5 - 아침마다 나의 귀를 깨우치사 학자같이 알아듣게 하신다.

3:18 - 안약을 사서 눈에 발라 보게 하라

1:12~16 - 눈이 열린 사도요한이 주의 모습을 보았다.

눈이 열려 말씀을 볼 수 있어야 하고, 귀가 열려 말씀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 반드시 속히 될 일이 보여야 하고, 반드시 속히 될 일이 들려야 한다.

1:1

 

4. 은혜와 평강이 충만하게 하여 쓰신다.

은혜 : 환난시대에 주시는 은혜

1:5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기를 원하노라

1:5의 너희 = 1:9의 너희

22:21 - ‘주 예수의 은혜가 모든 자들에게 있으리로다

4:16 - 때를 따라 돕는 은혜

평강 : 환난시대에 주시는 평강

33:6

33:4같이 황충이 나와도

33:7~8같이 전쟁이 일어나도

33:11~12같이 호흡이 불이 되는 환난이 일어나도

사도요한의 형제가 되는 종들에게는 평강을 주신다.

26:2~3 - ‘주께서 심지가 견고한 자를 평강에 평강으로 지키시리니

복음의 뿌리를 깊이 내리고 흔들리거나 동요되지 않고 기준을 바로 잡은 심지가 견고한 종에게는 평강에 평강으로 지켜주신다.

심령에 평강, 교회에 평강, 가정에 평강, 직장, 사업장에 평강이 있어야 한다.

우리가 있는 곳에 평강이 있어야 하고, 우리가 가는 곳에 평강이 있어야 한다.

하나님이 주신 평강을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고, 감사하지 못한다면, 하나님은 우리에게 환난을 잠시 주셔서 평강의 소중함을 알게 하시며 감사가 나오게 하신다.

45:6~7 - 평안도 짓고, 환난도 창조하신다.

평안을 주시는 것도, 환난을 주시는 것도 모두 하나님이 하시는 것임을 깨닫고 살아야 한다.

 

5.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에 참예하게 하신다.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에 들어가는 축복을 받게 하시기 위하여 우리를 사도요한의 형제로 만드시고, 주께서 붙드시는 것이다.

1:5 - 예수의 나라

=> 11:15 - 그리스도의 나라, 천년왕국

 

 

결론 : 마지막 때 복이 있는 종이다. 1:3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111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18차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9932024년 5월 17일
공지

5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34670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739232023년 9월 11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