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6/11/6 주일오전 [새로운 회복을 받을 때다 (사1:25-26) ]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 새로운 회복을 받을 때다 (사1:25-26)


  새로운 회복이란 전에 받지 못했던 것을 새롭게 받는 것을 말한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사야 1장에서 그 당시 이스라엘 민족이

 여호와를 만홀히 여기며, 여호와를 거역하는 삶을 살았다고 말씀하고 있다. 우리 시대 사람들도 부패하고 타락하여 이와 같은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하나님은 하나님의 뜻이 있는 사람들을 범죄하도록 그대로 두셔서 버림받게 하시는 것이 아니라

 사1:25-26처럼 처음과 같이 본래와 같이 회복을 주신다고 말씀하고 있다.

  처음이라는 것은 아담과 하와가 선악과를 먹기 전, 불순종하기 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게 하신다는 것이다.


 1) 교회가 새로운 회복을 받을 때다. (요4:22-24)

  우리시대 교회가 물질을 쫓아가며, 속화되어 많은 지탄을 받고 있다. 교회는 사람이나 물질이 아닌 예수그리스도가 머리가

 되셔야 한다. 즉 교회 본질의 의미가 퇴색되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오늘날 많은 교회가 교회 본질의 의미를 잃어버리므로

무너져가고 있다. 교회의 본질은 예배에 있는 것이다. 주님의 몸 된 교회는 예수그리스도 한 분만을 영화롭게 하며, 그분께 영광

돌리고, 함께 찬양하고, 기도하며, 말씀 듣고, 연보하는 교회로 예배를 충실히 드려야 한다. 요4:22-24을 보면 마지막 때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하는 사람을 찾으신다고 말씀하고 있다.


  요한계시록을 보면 마지막 때 두 부류의 교회가 나오는데, 부패하고 속화된 음녀교회와 말씀을 중심으로 하며 예배하는 신령한

영적 교회가 나온다는 것이다. 성도는 예배를 중심으로 할 때, 그 예배를 통하여 비로소 새로운 회복을 받게 되는 것이다. 새로운

회복을 받고 말씀, 기도, 연보, 찬양이 이 네 가지가 어울려져 예배할 때, 우리의 예배는 상달되며, 그 예배를 통하여 축복을 받게

될 것이다. 


  2) 사업장과 직장이 새로운 회복을 받을때다. (사23:18)

  이사야 선지자는 23장에서 두로의 무역 즉, 세상을 위한 무역은 허사가 되지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사업에는 기적이 있게 될

 것을 말씀하고 있다. 사람이 있는 곳에는 물질이 있게 된다. 물권의 축복을 받기 원한다면 먼저 우리가 회복을 받아야 하며, 또한

 사업의 목적이 뚜렷해야 하는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사업,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사업에 하나님은 아낌없이 물질의 축복을

 주신다. 또한 우리의 사업장이나 직장은 경제적인 수단의 장소뿐 아니라 전도하는 곳이 되도록 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장소가

 아니라 어떠한 마음의 자세를 갖고 있느냐는 것이다. 복음을 중심으로 하는 마음,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면

 그곳이 직장이라고 해도 복음의 터가 될 것이다.


 3) 우리들의 가정이 새로운 회복을 받을 때다. (시91:9-10)

  성경에서 복 있는 가정을 꼽으면 노아의 가정과 아브라함의 가정 그리고 고넬료의 가정을 들 수 있다. 노아의 가정을 복있는

가정으로 꼽는 이유는 가족 전체가 일치한 마음을 받아 방주 짓는 일에 최선을 다했으며, 아브라함의 가정은 믿음의 조상 아브

라함을 중심으로 가족 전체가 말씀을 좇아가는 삶을 살았고, 고넬료의 가정은 가족 전체가 구원을 받았기 때문이다. 우리의 가정

도 이 세 가정을 본보기로 하여 새로운 회복을 받아야 한다.


  즉 화목한 가정, 믿음으로 사는 가정, 믿음의 가장이 이끄는 가정으로 회복 받아야 한다. 이러한 가정 위에 하나님은 임마누엘

날개를 활짝 펴고 지키셔서 그 어떤 화와 재앙이 가까이 하지 못하게 하시고, 가정 안에서 우환, 질고, 시험, 환난이 사라지게

하시며, 가정에 기쁨, 감사, 찬양, 은혜가 충만한 가정으로 회복 받게 하신다.


 4) 우리 자신이 새로운 회복을 받을 때다. (사1:25-26)

 우리 자신은 회복 받아야 할 것들이 많다. 일곱영의 역사로 영계의 새로운 회복을 받아 마귀참소 없는 영계, 귀신의 영이 들어

오지 않는 영계로 회복되어야 하며, 믿음의 회복을 받아 바라는 것을 실상으로 이루는 믿음, 될 일의 말씀이 절대적으로 믿어지는

믿음이 되어야 한다. 또 사랑의 회복을 받아야 하고, 은혜의 회복을 받아 은혜가 충만한 사람, 기도의 회복을 받아 기도가 생활화

된 사람으로 회복되어야 한다. 그 밖에도 감사의 회복을 받아 그 어려운 일이 닥쳐도 감사할 수 있는 일는 사람이 되어야 하며,

건강의 회복, 체질의 회복을 받아 주님 오시는 그날까기 강건한 몸으로 살아갈 수 있어야 한다.


  5) 물질의 새로운 화복을 받을 때다. (사45:3)

 본문의 말씀은 선지자 이사야가 예언한 말씀으로 지명한 종들에게 물질의 회복을 주신다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물질의

 회복은 사람의 생각을 초월한 신기한 방법으로 일어나게 된다. 이러한 물질의 회복은 아무에게나 오는 것이 아니라 복음을 위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인색한 마음이 없고, 무언가 하나님의 뜻을 이뤄드리기 위해, 사람을 살리기 위해 자신이 가진 작은 물질이

 라도 드리고자 하는 사람에게 오게 된다. 


 결론: 회복 받은 종으로 새롭게 살 때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04
767

2017/5/28 (오전) 사람을 살리는 교회가 되게 하자

9102017년 6월 8일
766

2017/5/21 (오전) 예루살렘을 회복시켜 주신다. (슥8:3)

5472017년 6월 8일
765

2017/5/14 (오전) 시온의 대로가 열리고 성산의 시대가 열린다(사11:16)  

6882017년 5월 20일
764

2017/5/7(주일오전)사명자가 두려움이 없이 살 때다(사51:7-8)

5922017년 5월 20일
763

2017/4/30(주일오전)환난시대 천사의 활동(계12:7-9) 

7242017년 5월 2일
762

2017/4/23(주일오전)정신 못차린 사람과 정신 차린 사람의 복된 결말(벧전4:7)

7252017년 4월 25일
761

2017/4/16 (주일오전) 부활의 비밀과 생기 받아 살아나는 역사 (마28:1-6) 

7022017년 4월 17일
760

2017/4/9 (주일오전) 예수님의 환난에 동참하는 종 (계1:9)

8072017년 4월 17일
759

2017/4/2 (주일오전) 사명자를 소성케 하시는 하나님 (사57:15-16)

7712017년 4월 17일
758

2017/3/26 (주일오전)  말씀의 창고가 채워지게 하자 (겔3:1-3, 계10:9-10) 

8582017년 4월 17일
757

2017/3/19 (주일오전) 지명하신 종에게 주시는 축복 (사43:1)

6552017년 4월 17일
756

2017/3/12 (주일오전) 사명자가 아름다운 소식을 전할 때다 (사40:9-10)

7972017년 3월 18일
755

2017/3/5 (주일오전) 약속을 시행시켜 주신다 (사41:8-10)

9132017년 3월 18일
754

2017/ 2/26 (오전) 믿음 주신 종들에게 역사해 주시는 하나님 (히11:1-2)

9612017년 3월 3일
753

2017/  2/ 19/ (오전) 하나님이 하시는 일 방해받지 않는다 (사45:6-7)

9602017년 3월 3일
752

2017/2/12 주일오전 ,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때다 (출17:8-16)

10922017년 2월 13일
751

2017/ 2/ 5/ 주일오전/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시니 믿고 가라 (사45:6-7)  

9242017년 2월 7일
750

2017/ 1/29/ (오전) 야곱 족속이 경계해야 할 일과 무장해야 할 일 (사2:5-9) 

11212017년 1월 30일
749

2017/ 1/22/ 주일오전/ 사명자의 장래에 소망을 주신다 (렘29:11-13)

11142017년 1월 24일
748

2017/ 1/ 15/ 주일오전/  때마다 일마다 함께하시는 하나님 (살후3:16-18)

10492017년 1월 1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