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7/2/12 주일오전 ,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때다 (출17:8-16)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제목: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때다 (출17:8-16)
 
 오늘날 기독교는 양적으로는 성장하였지만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이끌려 교회를 형식적으로 다니는 사람이 많아진 것이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교회는 교인 수가 아니라 진리를 깨닫고, 사리사욕을 버리며, 서로 사랑하고, 마지막 하나님의 뜻을 깨달아 그 뜻을 이루어 드리기 위해 하나님의 사람들이 모인 교회이다.
 본문 말씀에 등장하는 싸움은 그 승패가 어떤 전략에 있는 것이 아니라 모세의 손이 들려 있는가 아닌가에 싸움의 승패가 달려 있었다. 또한, 일치한 마음과 일치한 행동으로 지도자 모세를 중심해서 하나님의 역사 안에 하나같이 움직일 때, 싸움의 승리를 이끌어 냈던 것을 알 수 있다.
 
 1) 참 좋은 지도자로 살 때다.
 본문에 등장하는 참 좋은 지도자는 모세이다. 모세가 참 좋은 지도자라고 해서 잘못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모세에게는 두 가지 치명적인 잘못이 있었는데, 그 하나는 구스 여인을 아내로 취한 것과 또 한 가지 잘못은 하나님께서 반석을 가리켜 물이 나오게 하라고 하셨을 때, 그 명령을 어기고 반석을 친 것이다. 이로 인해 모세는 약속의 땅에 들어갈 수 없었다.
 참 좋은 지도자의 자격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을 출17:9에서 찾을 수 있다. 이곳의 말씀을 보면 모세의 손에 있는 지팡이를 가리켜 하나님의 지팡이라고 하였는데, 바로 모세 자신의 지팡이가 아니라 하나님의 지팡이를 손에 잡았다는 것이 참 좋은 지도자의 자격인 것이다. 여기서 말씀하고 있는 지팡이란 계11:1에 등장하는 지팡이와 일치하는 것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가리킨다.
 참 좋은 지도자는 이 시대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기준을 잡고, 고난과 희생이 따른다 해도 그 말씀의 지팡이를 놓지 않는 지도자이며, 하나님의 뜻이라면 그것을 과감히 전달할 수 있는 지도자가 바로 참 좋은 지도자인 것이다.

2) 참 좋은 동역자로 살 때다.
 본문에 등장하는 참 좋은 동역자는 여호수아이다. 여호수아는 모세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목숨을 걸고 최전방에 나아가 싸울 수 있었다. 어떠한 핑곗거리를 찾지 않고 물러서지 않을 때,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용기와 담력을 주셨고, 그 명령을 따를 때 싸움의 승리를 가져왔던 것이다.
 모세의 동역자로 순종한 여호수아는 때가 되자 모세의 후계자가 되어 히브리민족을 이끄는 참 좋은 지도자의 길을 갔고, 하나님은 이런 여호수아에게 지도자의 길을 갈 수 있도록 수1:5-9와 같은 말씀을 주셨던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주의 일을 하는데 있어 위험부담이 크면 큰 만큼 또한 받게 되는 복도 크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3) 참 좋은 협력자로 살 때다.
 이 싸움에서 협력자를 찾는다면 모세의 손을 양쪽에서 받쳐 든 아론과 훌을 들 수 있다. 만약 아론과 훌이 모세의 손을 받쳐 들지 않고 자신의 손을 들었다면 싸움의 승리를 가져올 수 없었을 것이다. 하나님은 어떤 사람에게 모든 사명을 다 주시지는 않는다. 각자에게 자신의 달란트대로 사명을 골고루 주시는 것이다. 그러므로 참 좋은 협력자는 자기의 위치를 바로 깨닫고 처신을 바로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의무를 다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4) 참 좋은 후원자로 살 때다.
 참 좋은 후원자는 모세가 앉아 있었던 돌을 들 수 있다. 돌은 비록 생명체는 아니지만 여기서 깨달아야 하는 것은 돌처럼 어떤 조건 없이 생색내지 않고 하나님의 사람, 즉 그 시대의 지도자를 평안하게 모실 수 있는 사람이다.

5) 참 좋은 봉사자로 살 때다.
 말씀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분명 그 시대에도 봉사자가 있었음은 틀림없다. 전투에 나가는 사람들을 위해 음식과 무기를 공급하며 봉사했던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다. 어디서든지 이름 없이 수고하는 사람들이 많을 때, 그곳에는 승리가 있게 된다.

 우리 시대에도 이 다섯 부류의 사람들이 일치한 마음을 받아 일치한 행동을 할 때, 여호와 닛시를 이룰 수 있게 될 것이다.

결론: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사명 감당할 때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894
777

2017/ 7/ 16 (오전) 푸른 신앙을 보존할 때다(렘17:7-8)

6372017년 7월 18일
776

2017/ 7/ 9 (오전) 성산으로 인도함을 받을 때다(사56;6-8 )  

5762017년 7월 12일
775

2017/ 7/2 (오전)성산의 축복을 받게 하신다(사56:7-8) 

5252017년 7월 12일
774

2017/6/25 (오전) 민족의 환난과 시온의 성회(욜2:15-17,  욜2:20-21)

4992017년 7월 12일
773

 2017/ 6/ 18 (주일오전)정한 때를 기다릴 줄   아는 넉넉함을 주옵소서.[합2:1-3 ] 

5512017년 7월 7일
772

2017/6/11 (오전) 성산의 축복을 받게 하신다.(사56:7-8)

6112017년 7월 3일
771

2017/6/25 (오전) 민족의 환난과 시온의 성회(욜2:15-17, 20-21)

4872017년 7월 3일
770

2017/6/18 (오전) 정한 때를 기다릴 줄 아는 넉넉함을 주소서(합2:1-3) 

4942017년 7월 3일
769

2017/6/11 (오전) 사명자가 끝까지 갈 때다(마24:3-13) 

5192017년 7월 3일
768

2017/6/4 (오전) 크고 비밀한 일을 숨기지 마시고 보이시 옵소서 (렘33:2-3)

6372017년 6월 8일
767

2017/5/28 (오전) 사람을 살리는 교회가 되게 하자

8012017년 6월 8일
766

2017/5/21 (오전) 예루살렘을 회복시켜 주신다. (슥8:3)

5162017년 6월 8일
765

2017/5/14 (오전) 시온의 대로가 열리고 성산의 시대가 열린다(사11:16)  

6252017년 5월 20일
764

2017/5/7(주일오전)사명자가 두려움이 없이 살 때다(사51:7-8)

5562017년 5월 20일
763

2017/4/30(주일오전)환난시대 천사의 활동(계12:7-9) 

6582017년 5월 2일
762

2017/4/23(주일오전)정신 못차린 사람과 정신 차린 사람의 복된 결말(벧전4:7)

6842017년 4월 25일
761

2017/4/16 (주일오전) 부활의 비밀과 생기 받아 살아나는 역사 (마28:1-6) 

6632017년 4월 17일
760

2017/4/9 (주일오전) 예수님의 환난에 동참하는 종 (계1:9)

7562017년 4월 17일
759

2017/4/2 (주일오전) 사명자를 소성케 하시는 하나님 (사57:15-16)

7022017년 4월 17일
758

2017/3/26 (주일오전)  말씀의 창고가 채워지게 하자 (겔3:1-3, 계10:9-10) 

7912017년 4월 1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