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7/ 12/ 10 (오전) 맡겨주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자 (마25:14~30)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 맡겨주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자 (25:14~30)

 

본문에 멀리 타국으로 가면서 주인이 세 사람에게 각각 달란트를 맡기고,

오랜 후에 돌아와서 그 종들과 회계하고 있는 광경을 주님이 비유로 말씀하셨다. 우리도 한해를 결산하고 새해를 맞았다.

새해에 교회 일들을 재능대로 맡겨 주실 때 어떻게 하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릴 수 있는가?

 

1) 무엇을 맡겨주셨든지 충성할 때다.

나에게 무엇을 맡겨 주셨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무엇을 맡기셨든지 그 일에 얼마나 충성하느냐가 중요하다.

바울은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주님의 몸 된 교회에 지체로서 누구도 더 귀하고 덜 귀한 사람은 없다고 말씀하고 있다.

우리가 모두 주님의 몸 된 교회에 필요한 지체라는 것이다.

주님이 우리를 위해 십자가를 지셨고, 그것을 믿고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고 중생하였다면

그 사람 속에 주님을 위해 충성할 마음이 생긴다.

나의 생명의 구주가 되시고 될 일의 말씀으로 미래를 내다볼 수 있게 하신 하나님께 적은 일에도 충성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가 있어야 하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날마다 새 영과 새 마음(36:26)이 계속 들어와서 성령이 우리에게 복 받을 마음과 생각이 생기게 해 주셔야 한다.

 

2) 얼마를 맡겨주셨든지 충성할 때다.

본문에 세 사람을 각각 분석해보면

두 달란트와 다섯 달란트 받은 사람과 다르게 한 달란트 받은 사람은 한 달란트밖에 못 받았다는 것으로 어떻게 보면 열등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본다.

그러나 여기서 중요한 것은 두 달란트 받은 종이 다섯 달란트 받은 종과 똑같은 칭찬을 받은 것이다.

다섯 달란트 받은 종이 다섯 달란트를 더 남기기 위해 더 수고가 더 많았음에도 칭찬은 똑같이 받았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 달란트 받은 종이 객관적으로 생각을 바로 가지고 한 달란트만 남겨 왔어도, 그들과 똑같이 칭찬을 받고도 수고와 노력은 적게 했을 것이다. 여기서 한 달란트 받은 종은 어쩌면 주인으로부터 특혜를 받은 것이다.

그러나 한 달란트를 땅에 그대로 묻어두므로 무익한 종이 되었고, 바깥 어두운데 내어 쫓겨 버림받은 종이 되었다. 우리는 여기서 내게 적은 것을 맡겨 주셨더라도 하나님의 유익을 위해 충성하는 종에게 축복이 돌아간다는 것을 알아야 하겠다.

지금부터라도 교회의 머리 되시는 주님의 유익한 종이 되자.

 

3)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하나님을 위해 쓸 때다.

세 사람에게 주인은 재능 따라 달란트를 맡겼고, 각자의 재능을 정확하게 보셨다.

이와 같이 우리의 재능도 하나님이 정확하게 보시는 것이다. 사람은 타고날 때부터 재능을 갖고 태어난다. 그 재능을 자기를 위해 쓸 때는 물질이나 명예를 얻을 수 있겠지만 영원하지는 못하다. 그러나 하나님을 위해 쓰는 재능은 금방 눈에 나타나는 것은 없는듯해도 하나님의 역사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자신을 위해 쓰지 말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데 쓰이게 하자.

 

4) 남과 비교하지 말고 성실한 종으로 살아라.

남과 비교할 때 그 사람은 절대 행복할 수 없고 불행하게 된다.

종은 다른 교회와 비교하지 말고, 가정은 다른 가정과 비교하지 않아야 할 것은 하나님이 다 맞춰서 살도록 역사해 주시기때문이다.

본문에 주님이 한 달란트 가진 종의 재능을 제대로 보신 것이다. 만약 그 종에게 다섯 달란트를 맡겼다면 주인은 더 큰 손실을 감수해야 했을 것이다. 한 달란트 받은 자와 같이 열등감을 느끼고 남과 비교하지 않는 사람으로 맡겨 주신 일에 최선을 다하고 성실한 종에게는 하나님의 칭찬, 축복, 하나님의 사랑, 은혜, 역사, 기적이 돌아오는 것이다.

5) 하나님의 뜻을 받들고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삶을 살아라.

두 달란트와 다섯 달란트 받은 종은 주인의 뜻을 잘 받들고 왔어도 자신을 조금도 드러내지 않았다.

주여 내게 두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두 달란트를 남겼나이다두 사람이 같은 고백을 하였으니, 이런 종이 주인을 유익하게 하는 종이요, 사랑받는 종이요, 인정받는 종인 것이다.

우리도 새해에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일에 써서 다음 한해를 결산할 때는 두 달란트와 다섯 달란트 받은 자 같이 주인의 뜻을 이루어드리고,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성실하고 겸손하고 정직한 종과 성도가 되자.

 

결 론

칭찬받고 인정받아서 주인의 즐거움에 참예하라.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22
805

2018/ 1/ 21 ( 오전) 하나님이 주시는 것으로 부요해져라.(약2:5 ) 

4372018년 1월 27일
804

2018/1/14 (오전) 사명자가 본이 되게 살 때다.(딤전4:12-13 )

4112018년 1월 20일
803

2018/1/7 (오전)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신다! 믿고 가라.(사45:6-7) 

4992018년 1월 13일
802

2017/12/31 (오전) 슬픔과 탄식을 벗어 버리고 새해로 들어가자!

4462018년 1월 6일
801

2018년 송구영신예배(하나님의 보호 속에 살 때다. 사31:5)

4322018년 1월 3일
800

2017/ 12/24 (오전) 한해의 끝맺음을 잘 해야 할 때다(약5:11) 

4792017년 12월 30일
799

2017/ 12/ 17 (오전) 미래는 준비하는 종의 것이다![ 마24:40-44]

4792017년 12월 23일
798

 2017/ 12/ 10 (오전) 맡겨주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자 (마25:14~30)   

4352017년 12월 18일
797

2017/ 12/ 3 (오전) 순종하는 것이 축복이다. [삼상15:22-23]   

5392017년 12월 9일
796

2017/ 11/ 26 (오전)  결말이 아름다운 사람 ( 약5:11)

5112017년 11월 30일
795

2017/11/19 (오전) 감사가 넘치는 추수감사절이 되게하자(살전 5:18)

5142017년 11월 25일
794

2017/11/12 (오전)  주의 재림을 준비하는 종으로 살때다(계22:20-21)

5192017년 11월 18일
793

  2017/11/5 (오전) 택한 종에게 주시는 강한 역사(사50:6-9 ) 

5382017년 11월 8일
792

2017/10/29 (오전) 영과 혼과 몸을 흠 없이 보존하라(살전5:23)

7032017년 10월 30일
791

2017/10/22 (오전)슬픔과 탄식이 달아나게 하신다(사35:10) 

5042017년 10월 26일
790

2017/10/15 (오전) 추수하는 종을 세우신다(사41:13-16)

5272017년 10월 20일
789

2017/ 10/ 8 (오전) 순교자의 기도 응답이 내리는 증거(계6:9-11)

6582017년 10월 10일
788

2017/10/1 (오전) 에벤에셀로 도와 주시는 하나님(삼상7:10-12)

5442017년 10월 8일
787

 2017/ 9/24 (오전)  하나님이 명하신 이주명령( 사11:11-12) 

4682017년 9월 30일
786

 2017/ 9/17 (오전) 사명자를 정신 차리게 하신다 ( 벧전4:7) 

5122017년 9월 18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