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7/12/31 (오전) 슬픔과 탄식을 벗어 버리고 새해로 들어가자!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고 새해로 들어가자!(35:10)

 

우리가 별일 아닌 일에도 감사하는 순수함을 잃지 않아야 하는데,

힘든 삶을 살아오다보니 슬픔과 탄식이 쌓였다.

슬픔과 탄식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 다섯 가지로 살펴보자.

 

1. 밧모섬에 요한 같은 슬픔 탄식을 벗어버리자(1:9~10)

1:9~10에 사도요한은 주후 95년경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그리스도를 증거 하다가 밧모라하는 섬으로 유배를 가면서

영적으로 오는 외로움과 고독, 슬픔과 탄식을 겪게 됐다.

21:20~23 디베랴 바닷가에서 내가 올 때까지 머물러 두고자 한다는 말씀의 약속을 믿고,

밧모섬에서 주님을 기다리며 범죄자 틈에서 영적으로 대화 할 사람도 없이 얼마나 고독과 슬픔이 쌓였겠는가.

그러나 밧모섬에 찾아오신 주님과의 만남을 통해 그동안 쌓였던 고독과 슬픔은 한순간에 사라졌다.

우리에게도 지난 한해 동안 육적, 영적으로 쌓였던 슬픔과 탄식이 사도요한에게 나타나신

그 역사가 표적과 증거가 되어서 예수이름으로 사라지는 역사를 받아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자.

 

2. 시련연단 겪으면서 생겼던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자(3:2~3)

시련연단이 크다는 것은 받게 되는 복도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련 연단이 오래 가면 슬픔과 탄식이 쌓이게 된다.

3:1~5같이 대제사장 여호수아를 시련과 연단의 불속에서 꺼내주셨듯이

지난 한해 동안 겪었던 사람, 환경, 질병으로 왔던 시련 연단을 끝내 주시고 새해에 들어가게 하신다.

우리가 시련연단을 겪으면서도 낙심하지 않게 붙들어 주셔서 여기까지 오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때마다 일마다 도와주신 은혜에 더욱 감사하자.

시련연단을 겪게 하시는 것은 우리의 신앙을 더욱 단단하고 변함없는 정금 같은 신앙을 만들려 하려 하심이다.

새해에는 시련연단을 겪는 해가 아니라 주를 위해, 복음을 위해 복음전선에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한해가 되자.

 

3.없는 것이 너무 많아 생겨났던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자(3:17~19)

3:17에는 전부 없다는 얘기를 하고, 18절에나는 여호와로 인하여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을 인하여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

나의 발을 사슴과 같게 하사 나로 나의 높은 곳에 다니게 하시리로다라고 말씀하고 있다.

많은 것을 가지고 있어도 또 가지려는 인간의 욕심으로 인해 슬픔과 탄식이 쌓여왔다.

그러나 돌아보면 지난 한해 하나님의 은혜, 말씀, 사랑으로 채워주셔서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아왔다.

, 주 예수이름으로 구원 받은 것 한 가지만 생각해도 우리는 감사해야 한다.

이제는 여호와가 힘이 되어 주셔서 우리 신앙의 차원을 높여 주시면, 교회와 가정,

우리를 높은 곳에 올려서 부족 없는 교회와 신앙이 되게 하신다

. 그러므로 없는 것을 생각하지 말고 없는 것이 너무 많아 생겨났던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고,

새해에는 우리의 생각이 변화되어서 복음 전하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내게 주신 어떤 것이라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여지게 하자.

 

4.잘못하고 징계 받아 일어났던 슬픔과 탄식을 벗어 버리자(3:19)

하나님이 우리를 책망하시고 징계하시는 것은 사랑의 표시다.

징계를 받고 책망을 받을 당시에는 슬퍼 보이나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을 때는 도리어 감사가 나오게 된다.

잘못한 것은 책망 받고 자란 자녀가 오히려 장성하여 부모에게 더 잘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나님의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책망과 징계로 간섭하시는 것이다. 이제 새해에는 책망도 징계도 없는 칭찬과 인정을 받는 한해로 살아가자.

 

5.영적 육적 장애들로 계속됐던 슬픔과 탄식을 벗어버리자.

장애는 보이지 않는 장애와 보이는 장애 두 가지가 있는데, 우리 모두는 장애가 없는 사람은 없다.

우리가 복음으로 살아오다가 연약함과 미약함으로 인해 많이 지쳐 있어도,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한 번의 역사만 있으면 우리에게 치명적인 장애라도 고쳐 주시는 것이다.

성전 미문에 앉은 앉은뱅이의 걷지 못하고 구걸할 수밖에 없는 슬픔과 탄식은 베드로를 통한

주 예수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는 하나님의 한번 역사에 벗을 수 있었다. 이와 같이 우리에게 육적,

영적으로 생겨난 슬픔과 탄식은 자신이 벗을 수 없고 하나님이 해 주실 수 있는 것이다.

 

결론: 슬픔과 탄식을 벗고 기쁨과 즐거움을 가지고 새해에 들어가자.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22
805

2018/ 1/ 21 ( 오전) 하나님이 주시는 것으로 부요해져라.(약2:5 ) 

4322018년 1월 27일
804

2018/1/14 (오전) 사명자가 본이 되게 살 때다.(딤전4:12-13 )

4072018년 1월 20일
803

2018/1/7 (오전)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신다! 믿고 가라.(사45:6-7) 

4922018년 1월 13일
802

2017/12/31 (오전) 슬픔과 탄식을 벗어 버리고 새해로 들어가자!

4402018년 1월 6일
801

2018년 송구영신예배(하나님의 보호 속에 살 때다. 사31:5)

4282018년 1월 3일
800

2017/ 12/24 (오전) 한해의 끝맺음을 잘 해야 할 때다(약5:11) 

4742017년 12월 30일
799

2017/ 12/ 17 (오전) 미래는 준비하는 종의 것이다![ 마24:40-44]

4762017년 12월 23일
798

 2017/ 12/ 10 (오전) 맡겨주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자 (마25:14~30)   

4282017년 12월 18일
797

2017/ 12/ 3 (오전) 순종하는 것이 축복이다. [삼상15:22-23]   

5292017년 12월 9일
796

2017/ 11/ 26 (오전)  결말이 아름다운 사람 ( 약5:11)

5062017년 11월 30일
795

2017/11/19 (오전) 감사가 넘치는 추수감사절이 되게하자(살전 5:18)

5102017년 11월 25일
794

2017/11/12 (오전)  주의 재림을 준비하는 종으로 살때다(계22:20-21)

5132017년 11월 18일
793

  2017/11/5 (오전) 택한 종에게 주시는 강한 역사(사50:6-9 ) 

5342017년 11월 8일
792

2017/10/29 (오전) 영과 혼과 몸을 흠 없이 보존하라(살전5:23)

6942017년 10월 30일
791

2017/10/22 (오전)슬픔과 탄식이 달아나게 하신다(사35:10) 

5002017년 10월 26일
790

2017/10/15 (오전) 추수하는 종을 세우신다(사41:13-16)

5242017년 10월 20일
789

2017/ 10/ 8 (오전) 순교자의 기도 응답이 내리는 증거(계6:9-11)

6522017년 10월 10일
788

2017/10/1 (오전) 에벤에셀로 도와 주시는 하나님(삼상7:10-12)

5392017년 10월 8일
787

 2017/ 9/24 (오전)  하나님이 명하신 이주명령( 사11:11-12) 

4622017년 9월 30일
786

 2017/ 9/17 (오전) 사명자를 정신 차리게 하신다 ( 벧전4:7) 

5082017년 9월 18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