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2/4/29 주일오전 [묵시를 바라보는 종. (합2:1-3)]

◎ 묵시를 바라보는 종. (합2:1-3)

    합1장에 공의가 시행되지 못하고 겁탈과 강포와 변론과 분쟁이 가득하며 악인이 의인을 에워싸므로 공의가 굽게 행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시대에 본문과 같이 묵시를 바라보는 종이 되어야 한다.


1) 눈이 열려 묵시를 바라보는 종. (계3:18)
    눈이 있어도 안 좋은 것만 보인다면 타락한 눈, 안목의 정욕이 가득한 눈이다.
    그러나 안약을 사서 눈에 발라 눈이 열리면 묵시의 말씀이 보이고 시대를 보는 안목이 열린다.

    사29:9-12절에 묵시를 못 깨닫게 할 사람에게는 깊이 잠들게 하는 신을 부어 눈을 감기신다고 하였고
    사56:9-12절에는 주의 종들까지도 포도주와 독주에 취하듯 세상 연락에 빠져 살므로 소경이요 무지하며 벙어리 개가 된다고 하였다.


2) 귀가 열려 묵시를 바라보는 종. (사50:4-5)
    여호와께서 귀를 열으사 묵시의 말씀을 학자같이 알아듣게 하신다.
    미1:2절에 성전에서 주시는 여호와의 말씀을 자세히 들으라고 하였고
    계2: 3:장에서 일곱 번이나 귀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으라고 하였으니 귀가 열린 사람마다 요한계시록의 말씀이 들려지고 깨달아진다.

    말씀이 들려지고 깨달아지고 알아지므로 하박국 선지자같은 종이 되어 세상이나 사람을 바라보지 않고 묵시를 바라보게 된다.


3) 묵시를 바라보고 깨어있는 종. (합2:1, 슥4:1)
    슥4:1절에 천사가 다시 와서 나를 깨우니 마치 자는 사람이 깨우임 같다고 하였고
    사52:1절에는 시온이여 깰찌어다 깰찌어다 하였다.
    영적으로 잠을 자고 있다는 것은 안일과 태만, 게으름에 빠져있다는 것이다.

    마25:5-6절에 모든 교회가 다 졸며 잘 때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 하고 외칠 수 있는 파숫군같은 종이 되어야 한다.


4) 묵시를 바라보고 준비하는 종. (합2:1-2)
    묵시가 바라보이는 종은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도록 판에 명백히 새기라고 하였다.
    이는 분주한 삶 속에서도 잊지 않도록 마음판에, 심비에 새기라는 것이다.


5) 묵시를 바라보고 정한 때를 기다리는 종. (합2:3)
    묵시는 정한 때가 있어서 결코 거짓되지 아니하므로 비록 더딜찌라도 기다리면 지체되지 않고 정녕 응하여진다.

    정한 때를 기다리기 위해서는 인내로 기다려야 하는데
    내면에 원망이나 낙심 등을 참는 인내가 있어야 하고
    외면적으로 환경과 생활, 열악한 황경을 견디는 인내,
    예언의 성취와 정한 때를 기다리는 인내가 있어야 한다.


결론 : 파숫군으로 세운 종의 시대가 열려진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35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유튜브 실시간 온라인 예배시간 안내

2472021년 1월 20일
공지

문제선 목사 설교집 신간서적 안내

98832020년 11월 2일
공지

말세 진리 요한계시록을 알기 원하십니까?

684072019년 2월 13일
537

2012/12/9 [한 분 예수만을 바라볼 때다! (사28:16)]

19212014년 5월 17일
536

2012/12/2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요2:1-11)]

20822014년 5월 17일
535

2012/11/25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요2:1-11)]

16512014년 5월 17일
534

2012/11/18 [열매로 감사하는 감사절이 되게 하자!(살전5:18)]

18062014년 5월 17일
533

2012/11/11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

22572014년 5월 17일
532

2012/11/4 [열매 맺는 삶을 살 때다. (마21:43)]

19092014년 5월 17일
531

2012/10/28 [예수마음을 받은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 (빌2:1-5)]

21202014년 5월 17일
530

2012/10/21 [내게 있는 것으로 주는 삶을 살아라! (요3:1-10)]

18352014년 5월 17일
529

2012/10/14 주일오전 [더 좋은 것으로 주시는 하나님. (마7:9-11)]

20932014년 5월 17일
528

2012/10/7 주일오전 [여호와가 주시는 새 힘. (사40:29-31)]

16452014년 5월 17일
527

2012/9/30 주일오전 [회개하는 삶 속에 축복이 온다! (계3:19)]

16692014년 5월 17일
526

2012/9/23 주일오전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 때다! (히11:5-6)]

20352014년 5월 17일
525

2012/9/16 주일오전 [사명있는 종에게 일치한 마음을 주소서. (겔11:19-21)]

16412014년 5월 17일
524

2012/9/9 주일오전 [기도를 쉬지 않아야 한다. (삼상12:23)]

17832014년 5월 17일
523

2012/9/2 주일오전 [선지자의 체질을 받을 때다. (고전15:51-54)]

15192014년 5월 17일
522

2012/8/26 주일오전 [깨어있을 때다. (마24:40-46)]

16792014년 5월 17일
521

2012/8/19 주일오전 [하나님이 주시는 것으로 살 때다. (마6:31-33)]

18712014년 5월 17일
520

2012/8/12 주일오전 [하늘에 전쟁으로부터 자유함을 받으라. (계12:7-9)]

16652014년 5월 17일
519

2012/8/5 주일오전 [하늘에 전쟁으로부터 자유함을 받으라. (계12:7-9)]

15932014년 5월 17일
518

2012/7/29 주일오전 [빛의 아들로 쓰실 종. (살전5:1-6)]

16442014년 5월 1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