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2/12/23 [결말이 아름다운 축복. (약5:11)]

◎ 결말이 아름다운 축복. (약5:11)



    1) 말씀을 쫓아가는 삶의 결말이 아름답다. (창12:4)
      아브라함은 75세에 하나님의 말씀을 좇아서 본토와 친척 아비 집을 떠났고 롯도 그와 함께 갔다.
      아브라함은 말씀을 쫓아갔고 롯은 말씀 쫓아가는 아브라함을 쫓아갔으니 롯도 결과는 말씀을 쫓아간 것과 같다.

      우리가 지난 한 해 동안 사람이나 물질을 쫓아가지는 않았는지 돌아보고 아브라함과 같이 말씀 쫓아가는 삶을 살아야 한다.
      요1:1절에 말씀은 태초부터 하나님과 말씀으로 함께 계셨던 주님이라고 하였으니 말씀을 쫓아가는 것은 곧 주님을 쫓아가는 것이다.
      사람을 쫓아가면 니골라 당의 교훈을 쫓는 것이요, 물질을 쫓는다면 발람의 교훈을 쫓는 것이니 우리가 사람이나 물질을 좇지 말고 말씀을 좇아야 한다.

      말씀을 쫓아간 아브라함은 믿음의 조상이 되었고 마1장에 예수님의 계보를 말씀할 때 아브라함부터 나오게 된 것이다.
      그러나 롯은 소돔 성을 보았을 때 땅이 좋고 물이 흐르는 것을 보고 아브라함과 갈라서며 편안한 삶을 쫓아갔지만 결국 소돔성은 심판을 받고 그의 아내는 유황 불비를 맞아 소금기둥이 되었으며 딸과의 관계에서 낳은 자녀들은 모압과 암몬 족속이 되어 회교국의 시작이 되었다.


    2) 기도하는 삶의 결말이 아름답다. (약5:16-18)
      사무엘 선지자는 어린나이부터 늘 성전에 거하며 주야로 기도하는 삶을 살았고 또한 여호와 앞에 기도를 쉬는 죄를 범치 말라고 하였다.
      하나님은 그러한 사무엘을 엘리 대신에 왕과 제사장과 선지자, 삼대직분의 축복을 주셨다.

      기도는 영의 호흡이며, 하나님과 교통하는 통로며
      기도는 하나님이 성도에게 주신 특권이요, 최고의 무기이기에
      기도가 생활화, 체질화 되고 기도의 달인의 경지에 이르러야 한다.


    3) 인내하는 삶의 결말이 아름답다. (약5:11)
      욥은 평안한 삶을 살다가 마귀의 손에 가장이 풍비박산 났는데
      약5:7절같이 참는 인내, 마24:13절같이 견디는 인내, 합2:1-3절같이 기다리는 인내로 결말이 아름다운 축복을 받았다.

      세상에서는 속상한 일이 있을 때 참지 말고 표현하라고 하지만 성경에서는 길이 참으라고 말씀하고 있으니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고 하나님이 주시는 성령의 은혜로 충만해지면 참아낼 수 있다.
      억울하고 속상하고 원통하고 내면세계로부터 올라오는 안 좋은 것들을 참아내야 한다.

      욥이 모든 것을 잃고 몸까지 만신창이가 되어 기왓장으로 몸을 긁고 있어도 그 환경을 원망하거나 불평하지 않고 입으로 범죄하지 않으며 끝까지 견디는 인내로 아름다운 결말을 이루었다.

      합2:1-3절에 묵시는 정한 때가 있나니 그 종말이 속히 이르겠고 거짓되지 않고 정녕 응하여 진다고 했다.
      욥은 자신이 겪고 있는 연단에 기한이 있으며 그 연단이 끝나면 반드시 정금같이 나오리라는 것을 믿고 끝까지 기다리는 인내를 가졌다.

      하나님은 참는 인내, 견디는 인내, 기다리는 인내를 가진 욥에게 아름다운 결말의 축복을 주셨으니 몸의 질병이 떠나가고 아내는 돌아오고 자녀들을 낳고 그의 딸 둘은 동양에서 가장 아름다웠고 모든 재산이 갑절로 회복됐다.


    결론 : 아름다운 결말은 새로운 시작을 가져온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948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21년 5월 비대면 성회 안내

    5492021년 4월 11일
    공지

    유튜브 실시간 온라인 예배시간 안내

    88162021년 2월 28일
    공지

    문제선 목사 설교집 신간서적 안내

    302322020년 11월 2일
    공지

    말세 진리 요한계시록을 알기 원하십니까?

    919492019년 2월 13일
    550

    2013/3/17 [우리를 온전하게 만드시는 하나님. (사11:4-5)]

    21752014년 5월 17일
    549

    2013/3/10 [지명하신 종들을 부르시는 역사. (사43:1)]

    18892014년 5월 17일
    548

    2013/3/3/ [이 시대에 복이 있는 사람. (계1:3)]

    20232014년 5월 17일
    547

    2013/2/24 [빛의 아들로 살 때다. (살전5:1-6)]

    19072014년 5월 17일
    546

    2013/2/17 [인내를 가지고 살 때다. (약1:2-4)]

    21882014년 5월 17일
    545

    2013/2/10 [피해 받지 않는 삶의 축복. (계9:1-4)]

    18022014년 5월 17일
    544

    2013/2/3 [시대에 맞는 기도를 할 때다. (사33:2)]

    18372014년 5월 17일
    543

    2013/1/27 [주의 일을 나타내 주시는 하나님. (합3:1-2)]

    18362014년 5월 17일
    542

    2013/1/20 [성령으로 열심을 회복하자. (계3:19)]

    17062014년 5월 17일
    541

    2013/1/13 [ 예수님을 향해 돌아서라. (계1:10-16)]

    18762014년 5월 17일
    540

    2012/12/30 [한 가지 부족한 것을 고칠 때다! (눅18:18-30)]

    20132014년 5월 17일
    539

    2012/12/23 [결말이 아름다운 축복. (약5:11)]

    20262014년 5월 17일
    538

    2012/12/16 [ 한 해의 끝맺음을 바로할 때다. (약5:11)]

    19702014년 5월 17일
    537

    2012/12/9 [한 분 예수만을 바라볼 때다! (사28:16)]

    19762014년 5월 17일
    536

    2012/12/2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요2:1-11)]

    21752014년 5월 17일
    535

    2012/11/25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요2:1-11)]

    17122014년 5월 17일
    534

    2012/11/18 [열매로 감사하는 감사절이 되게 하자!(살전5:18)]

    18632014년 5월 17일
    533

    2012/11/11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

    23212014년 5월 17일
    532

    2012/11/4 [열매 맺는 삶을 살 때다. (마21:43)]

    19582014년 5월 17일
    531

    2012/10/28 [예수마음을 받은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 (빌2:1-5)]

    21692014년 5월 17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