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04/3/7 주일 저녁 ◈ "택한 종을 위한 하나님의 역사." [사 29:1-12]  

◈ "택한 종을 위한 하나님의 역사." [사 29:1-12]  


1. 택한 종에게 주시는 시련.(1-4)

    아리엘은 환난시대에 택함 입은 종, 예루살렘을 의미한다.
    과거 육적 예루살렘을 대적에게 빽빽하게 에워 쌓이게 만들어 미약하게 하셨던 것 같이 말세에 사명이 있어 예루살렘과 같이 선택받은 종도 이처럼 대적으로 인하여 미약하게 만드시고 슬프게 하신다는 것이다.
    이처럼 대적으로 에워 쌓여 늘 혼자라고 느끼며, 외롭고 슬프게 될때 하나님의 은혜가 임하며 하나님과 가까워진다.
    이는 마치 사도요한이 밧모섬에 홀로 되었을때 하늘의 문이 열렸던 것과 같다.
    또한 이러한 시련으로 하여금 낮아지고 낮아져서 미약하게 되는데, 그 미약함이란 지렁이와 같다고 하였다.(사 41:14-15)
    그러나 지렁이와 같이 미약하더라도 때가 되면 이가 날카로운 새타작 기계 같은 추수하는 일꾼으로 쓰임 받게 된다.
    하나님이 택한종을 이처럼 대적으로 인하여 외롭게 하시고 낮아지게 하여 미약하게 하심은 교만을 꺾으시고 겸손하게 만드시기 위함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우리를 낮아지게 만드실 때 스스로 겸비하여 낮아져야 하겠다.
    만일 그렇치 않는다면 하나님이 강권적으로 낮추시기 위하여 주시는 시련으로 하여금 그 충격은 매우 크게 될 것이다.


2. 아리엘을 둘러 진 친 대적을 물리친다.(5-8)

    아리엘을 둘러 진 친 대적들은 꿈 같이 되며, 밤의 환상 같이 아무것도 아닌것이 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낮아져 미약해짐이 힘들더라도 이를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니 이에 순응하여 따라가야 한다.
    때가 되면 아리엘을 괴롭게 하던 대적은 꺾어 주시니 우리는 좁고 협착하며 시련의 길이라해도 아리엘이 되어야 한다.


3. 묵시의 말씀을 깨닫게 하시려는 시련이다.(9-12)

    아리엘이 됨은 영적인 밧모섬이 되는 것과 일반이며, 아리엘 같이 낮아지고 미약해진 사명자에게는 묵시의 말씀을 깨닫게 하신다는 것이다.
    묵시의 말씀이란 정한때가 되면 이루어질(합 2:1-3) 미래를 예언한 말씀(계시)이다.(계 1:1-3)
    택함입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마지막때에 선지서와 요한계시록의 말씀 즉, 묵시의 말씀은 봉함한 책이되어, 도무지 깨닫지 못하고 화를 당하게 된다.(단 12:4, 9, 계 5:1, 사 56:9-10)
    그러나 택함입은 아리엘 같은 종은 시련과 연단으로 슬픔속에 낮아지지만 이 묵시의 말씀이 개봉된 책이 되어 읽고, 듣고, 지키는 자로 이 시대에 복이 있다는 것이다.(계 1:1-3)

    그러므로 우리는 아리엘같이 낮아져야 한다.
    기도하지 않는 자는 응답 받을 수 없으며, 해산의 고통을 겪지 않은 자는 아이를 낳은 후의 기쁨을 맛볼수 없듯이 슬픔을 겪었던 아리엘이야 말로 참 기쁨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우리에게 닥치는 시련과 아픔이 두렵지 않음은 장차 받을 영광이 너무도 크기 때문이다.
    승리자의 영광과 기쁨은 끝까지 견뎌낸 종의 것이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36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34954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3월성산기도원 대성회

924672023년 1월 10일
공지

2024년 2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1359142022년 5월 10일
117

2004/10/10 주일 저녁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신다! [사 45:1-7]]

10042014년 5월 19일
116

2004/10/3 주일 저녁 [황폐한곳이 복구된다. [사44:24-28] ]

8682014년 5월 19일
115

2004/9/26 주일 저녁 [택한종에게 긍휼을 베푸신다 [사 44:6-23]]

8972014년 5월 19일
114

2004/9/19 주일 저녁 [택한종의 푸른신앙 [사 44:1-5]]

10042014년 5월 19일
113

2004/9/12 주일 저녁 [새 일을 나타내시는 새 역사 [사 43:18-21]]

10362014년 5월 19일
112

2004/9/5 주일 저녁 [지명하신 종, 이 시대에 쓰신다! [사 43:1-7]]

8322014년 5월 19일
111

2004/8/29 주일 저녁 [하나님의 종들이 말씀 앞에 순종할 때다!" [사 42:14-25]]

8672014년 5월 19일
110

2004/8/22 주일 저녁 [택한 종들을 시대따라 쓰시는 하나님의 역사 [사 42:1-13]]

9112014년 5월 19일
109

2004/8/15 주일 저녁 [사명자를 일으켜 쓰시는 역사 [사 41:17-29]]

10862014년 5월 19일
108

2004/8/8 주일 저녁 [새 타작 기계로 쓰실 종 [사 41:11-15]]

8732014년 5월 19일
107

2004/7/25 주일 저녁 [약속 있는 종 [사 41:8-10]]

8172014년 5월 19일
106

2004/7/18 주일 저녁 [동방에서 사람을 일으키신다! [사 41:1-7]]

11152014년 5월 19일
105

2004/7/11 주일 저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에게 돌아가는 축복 [사 40:18-31]]

10482014년 5월 19일
104

2004/7/4 주일 저녁 [전능자 하나님 [사 40:12-17]]

9502014년 5월 19일
103

2004/6/27 주일 저녁 [시대적인 하나님의 역사 [사 40:1-11]]

11022014년 5월 19일
102

2004/6/20 주일 저녁 [히스기야 왕의 타협 [사 39:1-8]]

10942014년 5월 19일
101

2004/6/13 주일 저녁 [눈물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사 38:1-8]]

11452014년 5월 19일
100

2004/6/6 주일 저녁 [앗수르의 침입과 기도의 승리 [사 37:33-38]]

9782014년 5월 19일
99

2004/5/30 주일 저녁 [아름다운 새 시대 [사 35:1-10]]

8502014년 5월 19일
98

2004/5/23 주일 저녁 [심판과 여호와의 책 [사 34:1-17]]

9742014년 5월 19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