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04/6/20 주일 저녁 [히스기야 왕의 타협 [사 39:1-8]]

 

히스기야 왕의 타협 [사 39:1-8]


    은혜시대는 원수까지 사랑하는 복음이지만 환난시대는 원수를 진멸해야 한다.
    환난시대 원수를 사랑함은 곧 타협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하면 안되는 것을 인정이나 사정에 매여 따라감이 즉, 타협이 되는 것이다.
    이사야 36장에서 앗수르가 침입하였고, 37장에서 기도로 십 팔만 오천 앗수르 인을 시체로 만들었으며 38장에서 죽게된 히스기야가 기도로 생명을 연장 받았으나 39장에서 타협으로 그 쌓아놓은 기도가 모두 수포로 돌아갔으니 타협은 이처럼 무서운 것이다.


1. 글과 예물에 속아 타협

    히스기야 왕은 그의 왕궁에도 보물과 은금이 가득했으나 바벨론에서 보낸 글과 예물에 속아 타협하게 되었다.
    그는 어려운 일과 고난이 있을 때마다 기도함으로 문제를 해결 받았으나 평안해졌을때는 기도하지 않았다.
    대적도 없고 죽을 일도 없고 도리어 글과 예물을 바벨론에서 보내 왔으니 걱정 거리가 없어진 히스기야는 기도를 쉼으로 글과 예물에 미혹되어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궁의 모든 보물과 은금을 자랑삼아 그들에게 다 보였으니 이것은 예루살렘이 함락당하는 주원인이 된 것이다.


2. 기도해야 하는 사람이 기도를 쉬었다.

    히스기야는 지금껏 기도로 모든 문제를 해결받았던 왕이었다.
    그러나 글과 예물에 눈이 어두워지고 곧 영계가 어두워짐으로 인하여 바벨론 사신이 적이라는 사실을 망각하였던 것이다.


3. 글과 예물에 분별력을 상실 하였다.

    그는 글과 예물을 기뻐하여 영계가 어두워지고 기도하지 않았기에 분별력을 상실한 것이다.
    영의 사람에게 분별력은 생명이다.
    이는 마치 더듬이가 떨어진 개미가 방향 감각을 잃고 길을 찾지 못하여 죽게 되는 것과 일반이다.
    분별력을 상실하면 하나님과의 영적인 관계에서 떨어지게 되고 이는 곧 방황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이 시대의 말씀과 진리로 기준을 바로 잡고 분별력을 잃어버리지 않아야 하겠다.


4. 예루살렘이 함락 당하였다.

    히스기야 왕은 바벨론 사신들에게 모든 보화를 다 보여주었고, 그들은 그길로 돌아가서 오랜시간 동안 예루살렘을 함락하기 위하여 전쟁을 준비하였다.
    수십년이 흐른 뒤 시드기야가 왕위에 오르게 되었을때 바벨론은 예루살렘에 쳐 들어와 모든 보화를 하나도 남김없이 탈취하고 사람들을 모두 굴비 엵듯이 하여 포로로 잡아가며, 시드기야 왕의 두 눈을 빼앗기까지 하였다.
    예루살렘을 지키기엔 수많은 어려움이 따랐으며 눈물의 기도가 필요했으나 빼앗기는 것은 한순간이었다.
    이처럼 타협은 무서운 것이다.


5. 선지자에게 묻지 않는 히스기야

    바벨론 사신들에게 궁의 모든 것을 보이기 이전에 그는 먼저 선지자 이사야에게 조언을 구했어야 했다.
    이사야는 중요할 때마다 하나님의 메시지를 히스기야 왕에게 전달해 주었고 모든 난제를 해결케 하였다.
    만일 그가 바벨론 사신이 왔을때에 이사야의 조언을 구했더라면 예루살렘이 함락 당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유다의 역사가 바뀌었을 것이다.
    자신이 분별이 안될때는 하나님의 사람에게 조언을 구함이 슬기로운 처세이다.
    그는 기도로 승리했던 왕이었으나 결국 글과 예물에 눈이 어두워 한국가를 망하게 하고 말았다.
    이것이 우리의 모습은 아닌지 돌아보아야 할 때이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037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35351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3월성산기도원 대성회

929232023년 1월 10일
공지

2024년 2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1363892022년 5월 10일
118

2004/10/17 주일 저녁 [모든것은 하나님이 하신다! [사 45:8-17]]

8862014년 5월 19일
117

2004/10/10 주일 저녁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신다! [사 45:1-7]]

10042014년 5월 19일
116

2004/10/3 주일 저녁 [황폐한곳이 복구된다. [사44:24-28] ]

8682014년 5월 19일
115

2004/9/26 주일 저녁 [택한종에게 긍휼을 베푸신다 [사 44:6-23]]

8972014년 5월 19일
114

2004/9/19 주일 저녁 [택한종의 푸른신앙 [사 44:1-5]]

10052014년 5월 19일
113

2004/9/12 주일 저녁 [새 일을 나타내시는 새 역사 [사 43:18-21]]

10372014년 5월 19일
112

2004/9/5 주일 저녁 [지명하신 종, 이 시대에 쓰신다! [사 43:1-7]]

8332014년 5월 19일
111

2004/8/29 주일 저녁 [하나님의 종들이 말씀 앞에 순종할 때다!" [사 42:14-25]]

8682014년 5월 19일
110

2004/8/22 주일 저녁 [택한 종들을 시대따라 쓰시는 하나님의 역사 [사 42:1-13]]

9112014년 5월 19일
109

2004/8/15 주일 저녁 [사명자를 일으켜 쓰시는 역사 [사 41:17-29]]

10872014년 5월 19일
108

2004/8/8 주일 저녁 [새 타작 기계로 쓰실 종 [사 41:11-15]]

8742014년 5월 19일
107

2004/7/25 주일 저녁 [약속 있는 종 [사 41:8-10]]

8182014년 5월 19일
106

2004/7/18 주일 저녁 [동방에서 사람을 일으키신다! [사 41:1-7]]

11152014년 5월 19일
105

2004/7/11 주일 저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에게 돌아가는 축복 [사 40:18-31]]

10492014년 5월 19일
104

2004/7/4 주일 저녁 [전능자 하나님 [사 40:12-17]]

9502014년 5월 19일
103

2004/6/27 주일 저녁 [시대적인 하나님의 역사 [사 40:1-11]]

11022014년 5월 19일
102

2004/6/20 주일 저녁 [히스기야 왕의 타협 [사 39:1-8]]

10952014년 5월 19일
101

2004/6/13 주일 저녁 [눈물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사 38:1-8]]

11452014년 5월 19일
100

2004/6/6 주일 저녁 [앗수르의 침입과 기도의 승리 [사 37:33-38]]

9792014년 5월 19일
99

2004/5/30 주일 저녁 [아름다운 새 시대 [사 35:1-10]]

8502014년 5월 19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