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08/11/23 주일저녁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살전5:1-8)]

◎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살전5:1-8)

    자신의 마음이나 영계, 표정, 생활, 가정 등이 어두워지지 않았는지 매일 돌아보며 어두움 속에 있다면 어두움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노력해야 한다.


1) 영광의 빛을 받은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영광의 빛을 받아 어두움을 벗고 빛 가운데 행해야 빛의 아들이 된다.

    천지창조 때 비추던 빛은 창조의 빛
    예수님께서 사망의 그늘진 곳에 비추어 주셨던 빛은 생명의 빛
    무저갱에서 올라오는 흑암이 전 세계를 덮었을 때 빛의 아들로 살아갈 수 있도록 비추어 주시는 빛은 영광의 빛이다.

    빛의 아들은 하나님과 교통이 있으며 마귀참소를 벗어나고 어떤 일에도 좌절, 낙심하지 않고 말씀대로 이루어질 미래에 대한 소망과 확신이 있다.


2) 시기를 분별하는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빛의 아들에게는 때와 시기에 관하여 쓸 것이 없음은 시기를 알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히5:14)빛의 아들에게는 분별력이 생기지만
    (사5:20-21)빛의 아들이 되지 못하면 분별력을 상실하게 된다.

    빛의 아들이 되어 시기를 분별하게 되면 시대를 보는 안목이 열리고 사람을 보는 안목도 열리며 자신까지도 보는 눈이 열리게 된다.


3) 깨어 근신하는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마25:1-13)기름과 등불을 준비한 교회나 기름등불 준비하지 못한 교회나 다 졸며 자게 된다고 하였으나 졸며 자는 그들을 깨우는 “깨어있는 자”가 되어야 한다.

    우리가 영적으로 흑암을 만나면 졸며 자게 되는데 졸며 잔다는 것은 안일과 태만 속에 빠진다는 것이다.
    합2:1-3절에서는 파숫군이라고 하였으니 이 시대에 깨어있는 파숫군이 되어야 한다.

    근신은 영적으로나 육적으로나 자신을 자제시키는 것이다.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사람은 안일과 태만에서 깨어나 근신하라고 하였다.


4) 믿음과 사랑의 흉배를 붙이고 구원의 소망의 투구를 쓰자.
    빛의 아들은 다시오실 재림의 주를 기다리는 믿음, 성경의 모든 예언이 이루어질 것을 믿는 믿음의 흉배를 붙여야 한다.
    믿음의 흉배를 붙였다면 아무 걱정도 없다.

    믿음만 있고 사랑이 없는 교회는 메마르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믿음이 있고 타인에게는 사랑을 베풀어야 한다.

    구원의 투구를 쓰므로 구원에 대한 확신이 생긴다.


결론 : 생명이 있는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45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4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17474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58004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5월성산기도원 대성회

1164212023년 1월 10일
348

2009/4/5 주일저녁 [ 주의 날에 주시는 축복. (계1:10)]

11512014년 5월 23일
347

2009/3/29 주일저녁 [합당한 자의 축복. (계3:1-6)]

12812014년 5월 23일
346

2009/3/22 주일저녁 [환난시대 영의 활동의 비밀. (계22:6-7)]

11762014년 5월 23일
345

2009/3/15 주일저녁 [성령의 감동속에 사는 사람. (계1:20)]

11972014년 5월 23일
344

2009/3/8 주일저녁 [백마의 사상을 가질 때다. (계6:2)]

11442014년 5월 23일
343

2009/3/1 주일저녁 [대적의 삼세력의 정체. (계13:1-4)]

11262014년 5월 23일
342

2009/2/22 주일저녁  [대적의 삼세력의 정체. (계13:1-4)]

10812014년 5월 23일
341

2009/2/8 주일저녁 [영광의 빛을 받아 밝아진 종. (사60:1-3)]

10682014년 5월 23일
340

2009/2/1 주일저녁 [종말의 징조가 있을 때 화를 면할 사람. (마24:16-19)]

11652014년 5월 23일
339

2009/1/25 주일저녁 [일곱 목자, 여덟 군왕 (미5:5-6)]

12172014년 5월 23일
338

2009/1/18 주일저녁 [예언의 말씀을 읽고 듣고 지키는 사람. (계1:3)]

13922014년 5월 23일
337

2009/1/11 주일저녁 [주님이 지켜주시는 사람. (계3:10)]

11712014년 5월 23일
336

2008/12/28 주일저녁 [미래를 준비하는 복된 종. (계1:1)]

9422014년 5월 23일
335

2008/12/21 주일저녁 [여호와가 도와주시는 축복. (사41:10)]

9752014년 5월 23일
334

2008/12/21 주일저녁 [모든 차원이 높아지는 축복. (합3:17-19)]

9802014년 5월 23일
333

2008/12/14 주일저녁 [주의 손에 붙들려 사는 종. (계1:20)]

11122014년 5월 23일
332

2008/12/7 주일저녁 [끝맺음을 바로 하는 축복. (약5:11)]

11112014년 5월 23일
331

2008/11/30 주일저녁 [백마의 사상으로 이기고 또 이기는 종 (계19:14-15)]

9922014년 5월 23일
330

2008/11/23 주일저녁 [빛의 아들로 살아갈 때다. (살전5:1-8)]

10902014년 5월 23일
329

2008/11/16 주일저녁 [하나님의 말씀만 살아서 운동하게 하자. (히4:12-13)]

11332014년 5월 2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