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1/9/18 주일저녁 [성령의 감동 속에 사는 사람. (계1:10, 계4:2)]

◎ 성령의 감동 속에 사는 사람. (계1:10, 계4:2)

    성령의 감동은 성령을 체험한 사람이어야 받을 수 있다.
    사도요한은 행2:1-4절같이 오순절날 마가다락방에서 백이십문도와 함께 성령을 체험했으면
    계1:10절에 주님이 밧모섬에 찾아오셔서 사도요한을 만나주실 때 성령의 감동을 받았다.
    그리고 계4:2절에서 성령의 2차 감동을 받고 요한계시록을 기록한 것이다.


1) 예언의 말씀은 성령의 감동속에 알게 된다. (계1:3, 벧후1:20-21)
    계1:3절에 "이 예언의 말씀"이라고 한 것은 요한계시록의 말씀이다.
    벧후1:20-21절에 성경의 모든 예언은 성령의 감동속에 하나님께 받아 기록한 것이기에 성령의 감동속에 예언의 말씀이 알아지는 것이다.


2) 성령의 감동속에 육체의 소욕이 죽어져야 한다. (계1:17)
    계1:10절에 성령의 감동을 받고 12-16절같은 심판주님의 모습을 보면서 17절같이 주님 앞에 죽은 자같이 되었다.

    갈5:16-17절같이 성령의 소욕과 육체의 소욕이 대립하고 있는데 사도요한이 죽은 자같이 되었다는 것은 육체의 소욕이 죽어지는 역사다.
    육체의 소욕이 죽어질 때 주님이 사도요한의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하시니 깨어났다.
    성령의 감동속에 살면 육체의 소욕, 사리사욕이 죽어진다.


3) 성령의 감동 속에 눈과 귀가 열려져야 한다. (계1:10, 12)
    성령의 감동을 받은 사도요한은 귀가 열려 주님의 음성을 들었고 눈이 열러 일곱 금촛대를 보았다.

    계3:18절에 안약을 사서 눈에 발라 보게 하라고 하였고
    사50:4-5절에 귀를 깨우쳐 학자같이 알아듣게 하신다고 하였다.
    남의 허물이나 안 좋은 것을 보는 눈과 귀가 아니라 신령한 말씀을 듣고 보는 눈과 귀가 되어야 한다.


4) 성령의 감동 속에 은혜와 평강이 충만해진다. (계1:5)
    계1:3절같이 예언의 말씀을 읽고 듣고 지키는 자에게
    계1:5절같이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와 평강이 있게 하신다.

    여기서 은혜는 행2:1-4절에 보혜사 성령의 은혜가 아니라 계1:4절에 일곱 영의 은혜이며 계4:5, 계5:6절에 가서 이루어진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다는 것은 계1:1절에 예수그리스도의 계시이고
    평강은 계9:4절같이 흑암의 피해나 황충이의 피해를 받지 않게 하시고 환난가운데 주시는 평강이다.


5) 성령의 감동 속에 붙들려 쓰여진다. (계1:20)
    교회도 종도 성도도 성령에 붙들려 쓰여져야 한다.


결론 : 신령한 사람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53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19차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111542024년 5월 17일
공지

6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45182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소선지서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845242023년 9월 11일
536

2013/1/13 주일저녁 [하나님의 비밀을 알고 살 때다. (계10:7)]

15562014년 5월 23일
535

2012/12/30 주일저녁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21)]

16332014년 5월 23일
534

2012/12/23 주일저녁 [체질이 변화되는 축복. (고전15:51-54)]

15312014년 5월 23일
533

2012/12/16 주일저녁 [부족함이 없게 하시는 축복. (시23:1-6)]

17822014년 5월 23일
532

2012/12/9 주일저녁 [성령의 감동 속에 살 때다. (계1:10)]

17142014년 5월 23일
531

2012/12/2 주일저녁 [작은 책을 꿀같이 먹는 종. (계10:8-10)]

16522014년 5월 23일
530

2012/11/25 주일저녁 [슬픔과 탄식이 달아나게 하신다. (사35:10)]

16052014년 5월 23일
529

2012/11/18 주일저녁 [하나님이 찾으시는 종의 축복. (요4:22-24)]

14432014년 5월 23일
528

2012/11/11 주일저녁 [마지막 때에 복 있는 사람.(계22:7)]

16422014년 5월 23일
527

2012/11/4 주일저녁 [닫힌 것을 열어주시는 역사. (계3:7-8)]

16612014년 5월 23일
526

2012/10/28 주일저녁 [복 있는 사람으로 살 때다. (계1:3)]

15412014년 5월 23일
525

2012/10/14 주일저녁 [예언이 성취되는 축복. (계10:7)]

14822014년 5월 23일
524

2012/10/7 주일저녁 [순교의 기도응답이 내리는 역사. (계6:9-11)]

15422014년 5월 23일
523

2012/9/30 주일저녁 [백마의 사상을 이룰 때다. (계6:2)]

15342014년 5월 23일
522

2012/9/23 주일저녁 [작은 뿔의 비밀. (단7:7-8)]

16632014년 5월 23일
521

2012/9/16 주일저녁 [예수님이 왕래하시는 교회. (계1:10-16)]

16672014년 5월 23일
520

2012/9/9 주일저녁 [하나님이 잊지않고 기억하시는 종.(사49:14-16)]

16562014년 5월 23일
519

2012/9/2 주일저녁 [기준이 흔들리지 않는 사람. (슥4:10)]

16612014년 5월 23일
518

2012/8/26 주일저녁 [예비처와 보호처의 차이점. (계12:6, 계15:2-4)]

17832014년 5월 23일
517

2012/8/19 주일저녁 [준비하는 삶을 살 때다. (마24:37-46)]

14982014년 5월 2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