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1/9/18 주일저녁 [성령의 감동 속에 사는 사람. (계1:10, 계4:2)]

◎ 성령의 감동 속에 사는 사람. (계1:10, 계4:2)

    성령의 감동은 성령을 체험한 사람이어야 받을 수 있다.
    사도요한은 행2:1-4절같이 오순절날 마가다락방에서 백이십문도와 함께 성령을 체험했으면
    계1:10절에 주님이 밧모섬에 찾아오셔서 사도요한을 만나주실 때 성령의 감동을 받았다.
    그리고 계4:2절에서 성령의 2차 감동을 받고 요한계시록을 기록한 것이다.


1) 예언의 말씀은 성령의 감동속에 알게 된다. (계1:3, 벧후1:20-21)
    계1:3절에 "이 예언의 말씀"이라고 한 것은 요한계시록의 말씀이다.
    벧후1:20-21절에 성경의 모든 예언은 성령의 감동속에 하나님께 받아 기록한 것이기에 성령의 감동속에 예언의 말씀이 알아지는 것이다.


2) 성령의 감동속에 육체의 소욕이 죽어져야 한다. (계1:17)
    계1:10절에 성령의 감동을 받고 12-16절같은 심판주님의 모습을 보면서 17절같이 주님 앞에 죽은 자같이 되었다.

    갈5:16-17절같이 성령의 소욕과 육체의 소욕이 대립하고 있는데 사도요한이 죽은 자같이 되었다는 것은 육체의 소욕이 죽어지는 역사다.
    육체의 소욕이 죽어질 때 주님이 사도요한의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하시니 깨어났다.
    성령의 감동속에 살면 육체의 소욕, 사리사욕이 죽어진다.


3) 성령의 감동 속에 눈과 귀가 열려져야 한다. (계1:10, 12)
    성령의 감동을 받은 사도요한은 귀가 열려 주님의 음성을 들었고 눈이 열러 일곱 금촛대를 보았다.

    계3:18절에 안약을 사서 눈에 발라 보게 하라고 하였고
    사50:4-5절에 귀를 깨우쳐 학자같이 알아듣게 하신다고 하였다.
    남의 허물이나 안 좋은 것을 보는 눈과 귀가 아니라 신령한 말씀을 듣고 보는 눈과 귀가 되어야 한다.


4) 성령의 감동 속에 은혜와 평강이 충만해진다. (계1:5)
    계1:3절같이 예언의 말씀을 읽고 듣고 지키는 자에게
    계1:5절같이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와 평강이 있게 하신다.

    여기서 은혜는 행2:1-4절에 보혜사 성령의 은혜가 아니라 계1:4절에 일곱 영의 은혜이며 계4:5, 계5:6절에 가서 이루어진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다는 것은 계1:1절에 예수그리스도의 계시이고
    평강은 계9:4절같이 흑암의 피해나 황충이의 피해를 받지 않게 하시고 환난가운데 주시는 평강이다.


5) 성령의 감동 속에 붙들려 쓰여진다. (계1:20)
    교회도 종도 성도도 성령에 붙들려 쓰여져야 한다.


결론 : 신령한 사람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57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20차 2주 연속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267802024년 5월 17일
공지

7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58247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소선지서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989662023년 9월 11일
520

2012/9/9 주일저녁 [하나님이 잊지않고 기억하시는 종.(사49:14-16)]

16832014년 5월 23일
519

2012/9/2 주일저녁 [기준이 흔들리지 않는 사람. (슥4:10)]

16902014년 5월 23일
518

2012/8/26 주일저녁 [예비처와 보호처의 차이점. (계12:6, 계15:2-4)]

18102014년 5월 23일
517

2012/8/19 주일저녁 [준비하는 삶을 살 때다. (마24:37-46)]

15262014년 5월 23일
516

2012/8/12 주일저녁 [영적 환난으로부터 자유함을 받으라. (암8:11-13)]

16262014년 5월 23일
515

2012/8/5 주일저녁 [바벨에서 자유함을 받으라. (계18:1-5)]

17292014년 5월 23일
514

2012/7/29 주일저녁 [순교자의 기도 응답이 내려지는 역사. (계6:9-11)]

14822014년 5월 23일
513

2012/7/22 주일저녁 [영원한 복음. (계14:6)]

15012014년 5월 23일
512

2012/7/15 주일저녁 [주와 함께 이길 종. (계17:14)]

17242014년 5월 23일
511

2012/7/8 주일저녁 [주께서 지켜주는 사람. (계3:10)]

16022014년 5월 23일
510

2012/7/1 주일저녁 [사명자의 머리 위에 내리시는 강권역사. (사61:1)]

18732014년 5월 23일
509

2012/6/24 주일저녁 [지혜 있는 종을 만드시는 하나님. (단12:1-3)]

15332014년 5월 23일
508

2012/6/17 주일저녁 [수정통치 시대의 형편. (계13:11-18)]

16292014년 5월 23일
507

2012/6/10 주일저녁 [금기름을 부으셔서 영원히 변함없게 하신다.(슥4:12-14)]

15472014년 5월 23일
506

2012/6/3 주일저녁 [미래를 내다보고 살 때다. (계1:1)]

15272014년 5월 23일
505

2012/5/27 주일저녁 [사람의 뜻과 마음을 살피시는 하나님. (계2:23)]

18762014년 5월 23일
504

2012/5/20 주일저녁 [지명 받은 종이 해야 할 일. (사43:1)]

18142014년 5월 23일
503

2012/5/13 주일저녁 [백마의 사상을 가진 종. (계6:2)]

16422014년 5월 23일
502

2012/5/6 주일저녁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

17782014년 5월 23일
501

2012/4/29 주일저녁 [합당한 자로 쓰실 종. (계3:4)]

15782014년 5월 2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