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2/1/8 주일저녁 [혼란한 때에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계12:7-8)]

▣ 혼란한 때에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계12:7-8)

    계12:7-9절같이 미가엘과 그의 사자가 한 편이 되고 용과 그의 사자가 한 편이 되어 싸우는 하늘의 전쟁으로 인해 영적인 혼선과 혼란이 발생하였다.
    하늘에 전쟁은 영적 전쟁이기에 눈으로 볼 수도 없고 몸으로 느낄 수도 없으며 오직 말씀과 영적 느낌으로만이 알 수 있다.  



1) 영계의 혼선과 혼란이 있으니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지상에 있는 인간은 보좌세계에 계신 하나님과 교통하기위해서는 영의 세계, 즉 영계의 활동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하늘에 전쟁이 일어나면서 하나님과 자신 사이에 연결되어 있던 영계의 줄이 끊어지면 그 틈을 타 마귀가 연결을 하려고 하니 이것이 양신역사며 영계의 혼선, 혼란이라고 하는 것이다.

    마귀가 틈을 타서 역사해도 영계가 밝아져있고 맑아져있고 향상해 있다면 마귀역사를 바로 분별하여 차단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영계가 혼란한 때이니 바른 영계로 분별 바로 할 수 있도록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2) 말씀의 혼선과 혼란이 있으니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슥4:10)

    영계의 혼선이 오니 하나님으로부터 내려오는 말씀을 바로 전하지 못하고 말씀의 혼선과 혼란이 오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슥4:10절같이 말씀의 다림줄을 굳게 잡아야 한다.

    스룹바벨이 손에 다림줄을 잡고 미장이나 목수의 의견이 아닌 다림줄로 수직의 기준을 잡았다.
    이 시대에 우리가 말씀무장 바로하고 말씀의 기준이 똑바로 서있다면 미혹 받지 않는다.



3) 기도의 혼선과 혼란이 있으니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기도의 혼선과 혼란이 있는 시대이기에 기도의 응답을 조심해야 한다.
    엘리야 같은 영권자도 하늘로 비가 내리게 하기 위해 머리를 무릎사이에 넣고 일곱 번이나 기도했는데 이 시대에 쉽게 쉽게 응답을 받는다면 마귀역사가 개입된 것이다.

    말씀의 기준이 바로 잡히면 기도를 분별할 수 있게 되지만 영계, 말씀, 기도의 혼선과 혼란이 오면 바르지 못한 응답을 받아도 분별하지 못하고 불순종하게 된다.  



4) 신앙의 혼선과 혼란이 있으니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신앙의 혼선과 혼란이 오면 신앙이 흔들리게 되는데 사26:3절에 이사야 선지자는 심지가 견고한 신앙이 되라고 하였다.
    이런 사람은 심령에 평강이 있고 표정까지 좋아지게 된다.



5) 생활의 혼선과 혼란이 있으니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생활의 기준이 흐트러지면 세속화되어 오락과 도박, 방탕함 등에 빠지게 된다.
    그러나 생활의 기준을 바로 잡으면 예배를 중요시 여기고 기도하고 찬양하며 세상에 살지만 구별된 삶을 살게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36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요한계시록 전장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346952023년 9월 11일
공지

2024년 3월성산기도원 대성회

921882023년 1월 10일
공지

2024년 2월 전국 요한계시록 세미나

1356812022년 5월 10일
499

2012/4/15 주일저녁 [신령한 영적교회 축복. (계12:1-6)]

17192014년 5월 23일
498

2012/4/8 주일저녁 [주의 날에 예수님을 만난 요한. (계1:9-10)]

14892014년 5월 23일
497

2012/4/1 주일저녁 [주 안에서 죽는 자들이 복이 있다. (계4:13)]

19482014년 5월 23일
496

2012/3/25 주일저녁 [마귀참소를 받지 않아야 할 때다. (계12:10)]

14362014년 5월 23일
495

2012/3/18 주일저녁 [주의 손에 붙들린 종이 되라. (계1:20)]

13872014년 5월 23일
494

2012/3/11 주일저녁 [주께서 지켜주시는 역사. (계3:10)]

13232014년 5월 23일
493

2012/2/26 주일저녁 [예비처와 보호처의 차이점. (계12:6, 13-16, 계15:2-4)]

15062014년 5월 23일
492

2012/2/19 주일저녁 [일치한 마음을 받아 통일되게 하자. (겔11:19-20)]

14482014년 5월 23일
491

2012/2/12 주일저녁 [지명하신 종에게 주신 사명. (사43:1)]

13822014년 5월 23일
490

2012/2/5 주일저녁 [성령의 감동을 주시는 역사.(계4:1-3)]

14302014년 5월 23일
489

2012/1/29 주일저녁 [하나님은 영원토록 전능하시다. (계1:8)]

12992014년 5월 23일
488

2012/1/22 주일저녁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

15632014년 5월 23일
487

2012/1/15 주일저녁 [하나님의 사랑받는 사람. (계3:17-19)]

14872014년 5월 23일
486

2012/1/8 주일저녁 [혼란한 때에 자신을 잘 지켜야 한다. (계12:7-8)]

14632014년 5월 23일
485

2012/1/1 주일저녁 [은총을 입은 종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슥4:6-7)]

15782014년 5월 23일
484

2011/12/25 주일저녁 [적은 능력을 가지고 말씀 지키는 교회. (계3:7-8)]

16632014년 5월 23일
483

2011/12/18 주일저녁 [복 있는 사람으로 살 때다. (계1:3)]

14792014년 5월 23일
482

2011/12/11 주일저녁 [주께서 보장하는 사람. (사33:16)]

14822014년 5월 23일
481

2011/12/4 주일저녁 [뜻을 정한 사람. (단1:8-9)]

16322014년 5월 23일
480

2011/11/27 주일저녁 [여호와의 신이 함께하는 사람. (사11:2-3)]

14722014년 5월 2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