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06/8/9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계22:6-11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 계시록 제22장 : 무궁한 안식



< 6 절 >

    그의 종들

    (계1:1)절의 '그 종들'이란 22장의 '그의 종들'과 같은 뜻이다.
    (계7:1-4)이는 하나님의 인 맞은 종으로 말세에 쓰시려고 예정된 종들이다.
    그의 종들에게는 결코 속히 될 일을 보이시지만 그의 종들 외에는 보이시지 않는 다는 말과도 같다.


    결코 속히 될 일을 보이시려고

    (계1:1)반드시 속히 될 일,
    (계1:19)장차 될 일,
    (계4:1)마땅히 될 일
    (계22:6)결코 속히 될 일은 모두 같은 뜻이다.

    예수님이 이같은 말을 되풀이 하신 것은 사람들이 요한계시록을 역사적인 사실이다, 상징이다, 영적이다 하고 말할 것을 차단하기 위함이다.


    그의 천사

    (계1:1)그 종들에게 보이시려고 그 천사를 그 종 요한에게 보내어 지시하신 요한계시록이다. 그러기에 그 종들 속에 들어간 종들은 때가 되면 결코 속히 될 일,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알게 되는 것이다.

    ※ 그러나 알아서는 안 될 사람에게는 (계29-9-12)잠든 신을 부어서 눈을 감기게 하시고 소경이 되게 하사 묵시의 말씀을 도무지 깨닫지 못하게 만드신다는 것이다.

    (벧후1:20-21)예언의 말씀은 사사로이 풀어서는 안되고 성령의 감동 속에 기록해 놓은 말씀들이기에 성령의 감동 속에 풀어져야 한다. 그러기에 순리대로 해야 하는데 순리란 하나님이 예정된 종들에게 보이시는 것이다.


< 7 절 >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선택받은 종들에게 결코 속히 될 일, 즉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보이시기 시작하면 그 분의 재림이 속히 이른다는 뜻이다.
    주의 재림은 예정된 날, 예정된 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조금도 늦춰지지 않으며 주의 재림 전에 요한계시록을 알려야 한다.

    그러기에 주의 재림 전 삼년 반 동안 (계10:11, 계11:3-6)다시 예언을 하게 되는데, 먼저는 다시 예언할 종들이 나와야 하고 그 종들에게 결코 속히 될 일을 보이셔서 말씀무장을 하도록 하신다.


    이 책의 예언의 말씀을 지키는 자가 복이 있다.

    이 책이란 (계10:8-10)작은 책, 요한계시록을 말한 것이고,
    예언의 말씀이란 (계22:6)결코 속히 될 일을 말한 것이고,
    지키는 자가 복이 있다는 것은 (계1:3)작은 책을 내 것으로 만들었다면 빼앗기지 않도록, 놓치지 않도록, 잃어버리지 않도록 지켜야 그 사람이 복이 있는 것이다.


< 8 - 9 절 >
    이것들을 보고 들은 자는 나 요한이니

    요한계시록은 사도요한이 자기가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해 놓은 것이다.
    (계1:19-20)네 본 것과 이제 있는 일과 장차 될 일을 기록하라 했으니
    (계1:2)사도요한은 자기의 본 것을 다 증거하였다고 했다.


    천사에게 경배하려 했다

    그리스도의 계시를 사도요한에게 전달하여 준 천사인데 사도요한이 그 천사에게 경배하려 하자 천사가 아무에게도 경배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만 경배하라고 하였다.

    말세에 쓰시려고 택한 종들에게 결코 속히 될 일을 보이셔서 마지막 때에 신과 같이 쓰여지게 되는데 그 때 자신을 경배의 대상으로 만들지 말라는 것이다. 모든 영광, 모든 경배는 오직 하나님께만 해야 한다.


< 10 절 >
    인봉하지 말라

    (단12:4, 9)마지막 때까지 이 말을 봉함하고 간수하라고 하였는데
    (계5:1)일곱 인으로 봉함한 책으로 보여졌다.
    사도요한이 책을 펴거나 보거나 할 자가 없어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에 하나가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기었으니 이 책과 그 일곱 인을 떼신다고 하였다.
    (계5:7)예수님이 책을 취하시고
    (계6:1)인봉을 개시하기 시작하신다.

    인봉을 떼시면서 하나님의 비밀이 나타나는데 (암3:7, 계10:7)하나님은 자기가 하시는 일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지 않으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다고 하였다.  

    인봉을 개봉하자마자 등장하는 것이 사대병마다.
    사대병마란 흰 말, 붉은 말, 검은 말, 청황색 말로 각각 색깔이 다른 말이 등장하는 것으로 이는 말세의 징조를 알리는 것이다.


    때가 가깝다

    (단12:4)마지막 때까지만 봉함하고 간수하라고 하였으니 이것이 공개되고 개봉되면 그 때가 마지막 때라는 것이다.
    인봉한 말씀이 개봉되는 것 자체가 마지막 때라는 증거다.

    마지막 때가 되면 마지막 때에 맞는 말씀, 은혜, 찬양, 기도, 신앙, 사상, 생활을 해야 한다.


< 11 절 >
    갈라지는 역사가 있다

    인봉한 말씀이 때가 가까워서 개봉이 되면 갈라지는 역사가 있게 된다.
    (시1:5)악인은 의인의 회중에 들지 못한다고 하였으니 진리와 비진리는 하나가 되지 못한다.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가 갈라지고
    거룩한 자와 더러운 자가 갈라지고
    (마3:12)알곡과 쭉정이가 갈라지고
    (마25:32-34)양과 염소가 갈라진다.

    이렇게 가르시는 데는 인위적인 방법으로 가르시는 것이 아니라
    (암7:7-9)다림줄을 띄워 담을 쌓고 알곡과 쭉정이를, 양과 염소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를, 거룩한 자와 더러운 자를 가르신다고 하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35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21년 7월 비대면 성회 안내

88552021년 4월 11일
공지

유튜브 실시간 온라인 예배시간 안내

231902021년 2월 28일
공지

문제선 목사 설교집 신간서적 안내

444132020년 11월 2일
공지

말세 진리 요한계시록을 알기 원하십니까?

1098302019년 2월 13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