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2010/5/28 금요 철야 설교 ▣ 민족 환난에 징조. (마24:6-8)

▣ 민족 환난에 징조. (마24:6-8)

    민족의 환난은 이사야, 요엘, 미가 선지자가 예언을 하였고
    또한 마24장에서 예수님이 친히 말씀하셨다.
    우리는 이 말씀을 통해서 민족의 환난의 징조를 깨닫고 그 징조가 보일 때 준비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1) 난리의 소문을 듣게 된다. (6)
    예수님은 난리와 난리의 소문을 듣게 두려워 말라고 하셨다.
    난리의 소문이 일어날 때 두려워하는 사람들은 기도 생활 하지 않은 사람, 주일성수를 바로 지키지 않은 사람, 십일조를 바로 드리지 않은 사람, 서원한 것을 갚지 않은 사람들이다.

    기도하지 못한 사람 기도할 때고, 철저한 십일조 생활을 하며, 서원한 것을 갚고, 주일을 바로 지키는 삶을 살아야 두려움이 없다.

    이 때에 세상에 빠져 사는 사람들은 노아의 때와 같이 먹고 마시고 시집가고 장가가며 세상의 즐거움 속에 산다고 하였다.
    민족의 환난은 예정된 것이기에 취소할 수 없지만 민족의 환난에는 징조가 있기에 쓸대없는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물질을 낭비하고 생활을 낭비해서는 안된다.


2) 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일어난다. (7)
    민족의 환난이 일어날 때가 되면 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일어나게 되니 이것이 징조다.


3) 사람의 미혹을 주의할 때다. (3-5)
    민족의 환난의 징조 중에 사람의 미혹을 주의하라고 하셨다.

    여기서 사람의 미혹이라고 하면 타인의 미혹 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미혹에 빠지는 것을 더 경계해야 한다.
    괜히 마음이 삐툴어지고 생각이 삐툴어져서 잘못된 마음과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복음에서 떠나게 된다면 이 또한 사람의 미혹인 것이다.


4) 사람들이 시험에 빠지고 사랑이 식어진다. (10, 12)
    계2:4-5절에 처음 사랑을 회복하라고 하였으니 회복하지 않으면 촛대를 옮긴다고 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시험에 빠진다고 하였으니 주님 가르쳐 주신 기도에도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하고 기도하라고 하셨다.

    교회가 시험에 빠지지 않아야 하고 가정이 시험에 빠지지 않아야 하고 개인 개인이 모두 어떤 일이 있어도 시험에 빠지지 않아야 한다.
    사람으로 오는 시험, 물질로 오는 시험, 자신으로 오는 시험, 어느 시험에든지 빠지지 않아야 한다.


    시험에 빠진 사람은 자꾸 남을 미워하는 마음이 생기게 된다.
    자신이 주의 일을 잘하려고 하는 마음도 중요하지만 그것으로 인하여서 남을 미워하는 마음이 생기게 된다면 도리어 자신이 시험에 빠져 망하게 되는 것이다.

    시험에 빠진 증거가 바로 미워하는 마음이 생기는 것이다.
    주의 일을 하는데 있어서 남이 협력하지 않는 것을 보고 그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도리어 미워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이 시험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5) 산으로 도망할 때다. (16)


    6) 뒤로 돌이키지 말아라. (17-18)
      물질 때문에 뒤돌아 보아서는 안된다.
      사명자들은 민족의 환난이 있을 때에 산으로 도망하여 여호와의 신을 받게 된다.

      우리의 신앙이 날로 발전하여 앞으로 가는 삶을 살아야지 의식주 때문에 뒤로 퇴보되는 삶을 살아서는 안된다.


    7) 겨울이나 안식일에 도망하지 않도록 기도하라. (20)
      예수님은 이러한 민족의 환난이 겨울이나 안식일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라고 하셨으니
      욜2:20절의 말씀을 통해서 민족의 전쟁은 하절기에 일어난다는 것을 알수 있으며
      또한 지난 과거 속에 있었던 민족의 환난처럼 이번에 일어나는 민족의 전쟁은 안식일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라는 것이다.

      민족의 환난이 있을 때에 화 받을 자가 있는데 19절에 아이 밴 자들과 젖 먹이는 자들에게 화가 있다고 하였으니 이는 은혜시대 교회와 은세시대 종들이 화를 받는다는 것이다.

      자신을 영적으로 육적으로 잘 관리해야 할 때가 되었다.
      이러한 말씀에 자신을 비추어 보았을 때 사람의 미혹을 주의 하여 시험에 빠지거나 사랑이 식어지지 않도록 해야 하며 자신의 삶으로 인하여 돌이키는 삶을 살지 않고 기도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851
    no. 제목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320차 2주 연속 선지서 및 요한계시록 대성회

    266252024년 5월 17일
    공지

    7월 전국세미나 일정 안내

    581352024년 2월 28일
    공지

    요한계시록&소선지서 세미나 강의 동영상 전격판매!!

    986962023년 9월 11일
    411

    2010/7/2 금요 철야 설교 ▣ 우리 함께 가는 종. (계7:1-4)

    14892014년 5월 22일
    410

    2010/6/30 수요 저녁 설교 ◎ 끝까지 견딜 때다. (마24:13)

    16192014년 5월 22일
    409

    2010/6/25 금요 철야 설교 ▣ 정로로만 행하는 종. (사30:20-21)

    17602014년 5월 22일
    408

    2010/6/23 수요 저녁 설교 ◎ 하나님의 마음을 시원케 할 종. (슥6:8)

    18812014년 5월 22일
    407

    2010/6/18 금요 철야 설교 ▣ 여호와를 경외함으로 보배를 삼는 삶을 살 때다. (사33:6)

    16322014년 5월 22일
    406

    2010/6/16 수요 저녁 설교 ◎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에 합당한 사람. (마6:10, 사55:10-11)

    19052014년 5월 22일
    405

    2010/6/4 금요 철야 설교  ▣ 은총 은총을 내려주시는 하나님. (슥4:6-10)

    17252014년 5월 22일
    404

    2010/6/2 수요 저녁 설교 [예루살렘의 역사가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슥8:3)]

    15612014년 5월 22일
    403

    2010/5/28 금요 철야 설교 ▣ 민족 환난에 징조. (마24:6-8)

    16542014년 5월 22일
    402

    2010/5/26 수요 저녁 설교  ◎ 여호와가 잠잠히 사랑하시는 종. (습3:17-200

    21032014년 5월 22일
    401

    2010/5/21 금요 철야 설교 ▣ 사명자가 정신을 차릴 때다. (벧전4:7-8)

    16822014년 5월 22일
    400

    2010/5/19 수요 저녁 설교 ◎ 겸손한 자에게 주시는 축복. (사57:15)

    21512014년 5월 22일
    399

    2010/5/14 금요 철야 설교  ▣ 감사할 줄 아는 여유 있는 신앙. (단6:10)

    19952014년 5월 22일
    398

    2010/5/12 수요 저녁 설교 ◎ 환난 때에 복 있는 생활을 하는 사람. (사33:2-6)

    16832014년 5월 22일
    397

    2010/4/30 금요 철야 설교 ▣ 사명자가 물러서지 않을 때다. (히10:37-39)

    17962014년 5월 22일
    396

    2010/4/28 수요 저녁 설교 ◎ 푸른 신앙을 보존할 때다. (렘17:7-8)

    19192014년 5월 22일
    395

    2010/4/23 금요 철야 설교 ▣ 종말에 복 있는 사람. (계1:1-3)

    16102014년 5월 22일
    394

    2010/4/21 수요 저녁 설교 ◎ 구원의 비밀. (요11:25-26)

    18662014년 5월 22일
    393

    2010/4/16 금요 철야 설교 ▣ 끝까지 이기는 종. (계21:6-8)

    19552014년 5월 22일
    392

    2010/4/14 수요 저녁 설교 ◎ 말일에 쓰실 종. (사11:2-5)

    17262014년 5월 22일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10-4743-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